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선일보 폐간 청와대 국민 청원 20만 돌파

뉴스듣기


미디어

    조선일보 폐간 청와대 국민 청원 20만 돌파

    뉴스듣기

    계열사 TV조선 설립 허가 취소도 요구

    지난 11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조선일보 폐간 및 종편 TV조선 설립 허가 취소 청원 참여 인원이 오늘(29일) 20만 명을 돌파했다. (사진=박종민 기자/노컷뉴스 자료사진) 확대이미지

     

    조선일보 폐간과 TV조선 설립 허가 취소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 인원이 20만 명을 넘겼다.

    29일 오후 1시 28분 기준, '일본 극우 여론전에 이용되고 있는 가짜뉴스 근원지 조선일보 폐간 및 TV조선 설립허가취소'라는 이름의 청원에 참여한 인원은 20만 4905명이다.

    글이 올라온 지 19일 만에 청원 참여 인원 20만 명을 모은 것은 상당히 빠른 속도다. 청와대는 20만 건 이상 동의를 얻은 청원에는 공식 답변하고 있다.

    작성자는 지난 11일 글을 올려 "정부에 조선일보가 언론사로서의 기능을 더 이상 하지 못하도록 폐간처분을 해주실 것과, 계열방송국인 TV조선 또한 개국 허가를 취소해주실 것을 청원합니다"라고 썼다.

    작성자는 "조선일보의 경우, 자신에게 주어진 보도의 자유를 빙자하여 거짓 뉴스로 여론을 왜곡하고 자신이 적대시 하는 정치세력을 공격하기 위해서는 검증되지 않은 거짓뉴스도 서슴지 않고 사실인 양 보도하고 있습니다. 이는 우리 헌법이 언론의 자유를 보장한 취지에도 정면으로 위배되어 법적으로 보호할 가치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조선일보뿐 아니라 계열사인 종합편성채널 TV조선의 설립 허가도 취소해달라고 청원했다.

    일본은 지난 1일 한국으로의 수출 관리 규정을 개정해 반도체 등 3개 품목 수출 규제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경제 보복'이라고 불릴 만큼 강력한 제재에, 한국 사회 내에서 일본을 향한 반감은 커지는 상황이다.

    조선일보 등 일부 '보수언론'은 일본을 옹호하는 보도를 하고 있다고 독자와 네티즌들에게 지적을 듣고 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역시 같은 비판을 받는 처지다.

    언론소비자주권행동(이하 언소주)은 지난 25일부터 조선일보와 자유한국당을 규탄하는 시위를 전국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언소주는 조선일보에 광고하는 기업을 불매하는 '조선일보 광고 불매운동'을 19일부터 시작한 바 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확대이미지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