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소녀상 침뱉은 일부 청년 "사과하지 않고 벌금 내겠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소녀상 침뱉은 일부 청년 "사과하지 않고 벌금 내겠다"

    뉴스듣기

    나눔의 집 "할머니들 입장엔 변화 없어…4명 모두 사과하면 선처"

    평화의 소녀상이 비에 젖어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평화의 소녀상에 침을 뱉어 국민적 공분을 산 4명의 한국인 청년 가운데 일부 청년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 대한 사과를 끝내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눔의 집 관계자는 11일 CBS노컷뉴스와 통화에서 "소녀상을 모욕했던 한 청년이 전화를 걸어와 혼자라도 사과를 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에 4명이 와서 사과를 하라고 했는데 다음날 다시 전화가 와서 1명이 사과를 하지 않겠다고 했다"며 "그 청년은 벌금을 내겠다는 식으로 얘기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할머니들은 지금도 청년들이 사과한다면 선처하겠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그런데도 청년들은 반성의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며 씁쓸해 했다.

    나눔의 집은 할머니들이 청년들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면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견에 따라 고소장 제출을 미뤄왔었다.

    그러나 청년들 간에 사과 의사를 조율하는 과정에서 한 청년이 끝까지 사과를 거부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나눔의 집은 지난 10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나눔의 집은 앞으로도 이들이 사과를 거부할 경우에 대비, 할머니 6명의 대리해 모욕 혐의로 입건된 A(31)씨와 B(25)씨 등 남성 4명을 처벌해 달라고 요청했다.

    A씨 등은 지난 6일 0시 8분쯤 안산시 상록구 상록수역 광장에서 소녀상에 침을 뱉고 엉덩이를 흔드는 등 조롱하고 이를 제지하는 시민과 시비를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안산 지역 등에 거주하는 20~30대인 이들은 1년 전부터 알고 지낸 사이로 대부분 무직이거나 일용직 근로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가 취하되면 공소권 없음으로 처리돼 처벌을 면할 수 있지만 사과를 거부하면 4명 모두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다"며 "다음 주 이들을 다시 소환해 추가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