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사히 맥주 안팔아요"…일제 불매운동 유통계에 확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아사히 맥주 안팔아요"…일제 불매운동 유통계에 확산

    뉴스듣기

    중소마트 업주들 "일본 담배, 맥주 이미 뺐다… 판매 중지 확산될 것"
    일본 불매운동 리스트 돌아… 여행업계 "상황 지켜봐야"

    중소상인·자영업자, 일본제품 판매 중지선언. (사진=연합뉴스 제공)
    일본 정부가 사실상 무역 보복을 시작한 가운데, 일본 제품을 직접 취급하는 중소마트 업주들이 '불매' 선언을 하고 나섰다.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는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과거사에 대한 일고의 반성 없이 무역보복을 획책하는 일본을 규탄하며 일본 제품의 판매중지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들에 따르면 현재 한국마트협회 회원사 200여곳이 자발적으로 일본 제품에 대한 반품·발주 중단에 돌입했고 편의점과 슈퍼마켓 등으로 판매중지가 확대되고 있다.

    총연합회 김성민 공동회장은 "일부 중소상인과 자영업자들은 이미 현장에서 마일드세븐 등 일본 담배와 아사히·기린·삿포로 등 일본 맥주에 대한 전량 반품처리와 판매중단에 돌입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베 정권과 일본 정부가 각성하고 철회할 때까지 무기한 상품 판매를 중단하고 불매운동을 할 것이다"고 밝혔다.

    경기도 고양시와 파주시에서 마트를 운영한다는 오병환씨도 "우리나라의 (대일) 무역적자가 큰 와중에 일본이 경제보복을 한다는 게 말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해 판매 중단에 돌입했다"며 "오히려 손님들 중에는 성원해 주시는 분들도 많다"고 말했다.

    현재 국내에서 일본의 무역 규제에 대항해 일본 제품을 사지 말자(不買)는 움직임이 확산되는 데 이어 일본 제품을 팔지 않겠다(不賣)는 움직임까지 일어나고 있는 것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일본 경제 제재에 대한 정부의 보복 조치를 요청한다'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해당 게시글은 5일 오후 3시 기준으로 2만 6천여명의 동의를 얻은 상태다.

    SNS 등지에도 '일본 불매운동 제품 리스트'라는 게시글이 확산되고 있다. 이 리스트는 일본의 자동차와 시계, 의류, 게임업계, 카메라 등 여러 일본 기업들 이름을 언급하며 "일본에 가지도 말고, 일본 것은 먹지도 입지도 사지도 말자"고 주장하고 있다.

    여행업계는 일단 '일본 여행 상품 대규모 취소' 등의 사태는 일어나지 않았지만 사안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는 반응이다. 한 여행사 관계자는 "평년에 비해 유의미하게 취소율이 오른다든가 하지는 않았다"면서도 "아직 예약을 하지 않은 신규 고객들이 다른 곳으로 발걸음을 돌릴 수는 있기 때문에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