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 고유정 변호인단, 사임계 제출…"숨겨진 진실 밝히고 싶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단독] 고유정 변호인단, 사임계 제출…"숨겨진 진실 밝히고 싶었다"

    뉴스듣기

    변호 맡은 자체로 비난 집중…"누구보다 가까이 사건 실체에 접근하고 싶었다"
    소속 법인 공개되자 "무관한 변호사들까지 피해…손 떼기로"
    "고유정이 국선 변호사에 얼마나 진실 말할지 알 수 없게 돼"
    "유가족에 진실된 위로 이행되길 바라"

    고유정(사진=자료사진)
    '제주 전 남편 살해사건'의 피의자 고유정(36)의 변호인단이 이 사건에서 손을 떼기로 했다. 고 씨 변호인 5명은 사임계를 제출했다고 5일 밝혔다.

    이들은 이날 CBS 노컷뉴스에 "이 사건과 아무 상관이 없으면서도 (우리와) 같은 회사에 소속돼 있다는 이유만으로 억울한 비난을 받고 있는, 성실히 일하는 다른 변호사들의 피해를 그저 지켜보고 있을 수만은 없었다"며 "이를 막기 위해 사임계를 제출한다. 그리고 이 사건에서 온전히 손을 떼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 사건의 진실을 알고 싶었다. 숨겨진 진실을 밝혀내고 싶었다"며 사건을 맡은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누구보다 가까이 사건의 실체에 접근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기에, 큰 부담을 무릅쓰고 진실의 문 앞에 어렵게 섰었다"며 "그런데 미처 수사기록을 들춰보기도 전에 '강력한 변호인단' 등의 기사로 세간의 부정적인 관심이 집중돼 버렸다"고 했다.

    고유정 변호를 맡았다는 것 자체만으로 여론의 비난이 집중되고, 변호인단의 신상까지 일부 공개되는 상황이 사임계 제출의 직접적 원인이 됐다는 뜻이다.

    이들은 "이제 피고인 고유정이 국가가 선정할 변호사에게 이 사건의 실체와 진실을 얼마나 털어놓을지 알 수 없게 됐다. 진실 발견의 책임은 오롯이 법원의 몫으로만 남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건의 실체와 진실을 밝히는 과정에 끝까지 함께 하지 못하는 점에 아쉬움이 남는다"며 "그럴지라도 진실의 발견과 진정어린 참회, 그리고 유가족을 향한 진실된 위로가 이행되기를 희망해 본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