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홍콩 일부 시위대 입법회 유리벽 부수고 경찰과 난투, 캐리람 사퇴 행진 시작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홍콩 일부 시위대 입법회 유리벽 부수고 경찰과 난투, 캐리람 사퇴 행진 시작

    • 2019-07-01 19:50
    뉴스듣기

    홍콩 주권 반환 22주년 맞아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 열려
    일부 시위대 입법회 건물 유리벽 부수고 진입 경찰과 정면 충돌
    홍콩 행정부 급히 실내 행사로 대체

    오성홍기 흔드는 홍콩 정부 지지자들 (사진=AFP/연합뉴스)

    홍콩 주권 반환 22주년인 1일 '범죄인 인도 법안' 철회와 캐리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의 퇴진을 요구하는 홍콩 시민들의 시위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입법회 출입문을 부수고 진입하려는 일부 시위대와 경찰이 정면 충돌하는 등 험악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시민들의 저항이 극심해지자 홍콩 행정부는 홍콩 주권 반환 기념행사를 실내 행사로 간략히 진행하는 것으로 마무리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홍콩 매체들은 이날 오후 1시쯤부터 대학생들을 중심으로한 시위대 1500여명이 경찰의 저지를 뚫고 애드미럴티에 위치한 입법회 건물의 출입문을 부수고 진입했다고 보도했다.


    오후 1시 45분쯤 검은 옷차림의 시위대 2명이 쇠파이프로 입법회 건물 유리벽을 부수는 것을 시작으로 입법회 건물 진입시도가 본격화 됐다. 시위대는 경찰의 경고에도 목재 등이 가득 실린 손수레를 유리문에 돌진시키고 쇠파이프로 유리를 부수며 출입문 돌파를 시도했다. 이들 주변에는 우산을 펼쳐든 시위대가 시야를 가리며 신원노출을 막아주는 등 일사분란한 움직임을 보였다. 시위양상이 과격해지자 퀑춘유(鄺俊宇) 등 민주당 의원들이 나서 시위대를 설득하려 했지만 "입법의원들이 아무런 쓸모가 없다"며 반발하는 시위대에 의해 현장에서 쫓겨나고 말았다.

    오후 3시쯤이 되자 계속되는 시위대의 쇠파이프와 손수레 공격으로 입법회 건물 유리벽이 뚫리기 시작했고 경찰이 진입하는 시위대에 페퍼 스프레이를 분사하며 정면 충돌이 일어났다. 경찰은 뚫린 유리벽 사이를 방패로 막으며 시위대의 진입을 막아보려 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오후 6시쯤 경찰 병력이 입법회 건물에서 철수하자 시위대는 환호성과 함께 승리를 선언했고 일부 시위대는 항의 시위 행진 행렬에 가담하기도 했다.

    홍콩 시민들의 격렬한 시위는 이날 오전부터 예고됐다. 주권 반환 기념일 국기 게양식 저지를 공언했던 일부 강경 시위대 1천여명은 이른 아침부터 입법회 건물 인근에서 도로를 점거하고 경찰과 충돌하며 격렬한 시위를 벌였다. 이 과정에 시위대 일부가 다쳐 병원으로 후송됐으며 일부 경찰들도 시위대가 투척한 것으로 보이는 화학 세척제 때문에 호흡 곤란이나 피부가 부풀어 오르는 증세 등을 보여 병원으로 옮겨졌다. 일부 시위대의 감정이 격앙된 것은 전날 발생한 한 여대생의 투신도 원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 SCMP는 한 여대생이 고층 건물에서 뛰어내려 자살했으며, 유서에는 송환법 완전 철회를 요구하는 내용도 있었다고 보도했다.

    홍콩 경찰은 일부 시위대가 과격한 움직임을 보이자 이날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재야단체 연합 '민간인권전선'에게 집회 연기를 요청하기도 했다. 하지만 민간인권전선이 집회 연기나 행진 코스 변경 요구를 거부하자 홍콩 시민들을 향해 어린이나 노약자를 데리고 집회에 참석하는 것을 재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런 가운데 오후 들어서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진영이 주최하는 본 집회가 시작돼 이날 오후 5시(현지시간) 현재 최소 수천 명의 시민이 입법회 건물 방향으로 행진하고 있다.

    한편 홍콩 행정부는 홍콩 시민들의 격렬한 반발이 예상되자 홍콩 주권 반환 22주년 행사를 이례적으로 실내 행사로 대체했다. 홍콩 정부는 이날 오전 홍콩 컨벤션 센터에서 홍콩 정치인, 경제계 인사, 중국 정부 대표단 등 수백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행사를 서둘러 마무리 지었다. 일반 시민들이 대거 참여한 가운데 야회에서 대규모로 치러졌던 전례에 비춰 이례적 조치였다. 홍콩 정부는 새벽에 내린 비 탓에 행사 장소를 변경했다고 공식 해명했다.

    국기 게양식에서는 홍콩 자치행정구 깃발과 중화인민공화국 국기인 오성홍기(五星紅旗)기 나란히 올라갔으며 캐리 람 행정장관은 기념사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가 정치인으로서 항상 대중의 감정을 알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점을 나에게 일깨워줬다"며 머리를 숙였지만 홍콩 시민들의 분노를 삭이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