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제 문자로 보험금 청구…병원-헬스기업 블록체인 결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이제 문자로 보험금 청구…병원-헬스기업 블록체인 결합

    뉴스듣기

    삼성SDS, 융복합·연결·클라우드 기반 플랫폼 서비스 등 3C 블록체인 사업 방향 발표

    삼성SDS 홍원표 대표이사(사장)가 18일 삼성SDS캠퍼스에서 개최한 블록체인 미디어데이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삼성SDS 제공)
    병원 창구에서 서류를 받아 보험사에 제출하는 번거로운 절차를 거치지 않아도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는 서비스가 시작된다.

    삼성SDS는 오는 8월 말에 헬스케어와 금융 업종의 융복합 사례로 블록체인에 기반한 '보험금 자동청구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삼성SDS는 이날 미디어데이를 통해 여러 업종간 융복합 서비스(Convergence), 서로 다른 기술 기반의 블록체인 간 연결(Connectivity), 클라우드(Cloud) 기반 플랫폼 서비스 등 '3C'를 중심으로 한 블록체인 사업 방향을 발표했다.

    단순히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는 수준을 벗어나, 제조·물류·공공·금융·헬스케어 등 여러 업종의 비즈니스 프로세스가 연계되는 새로운 서비스를 최근 요구받는 기업들에 해결방안을 제시하는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사례로 든 '보험금 자동청구 서비스'는 삼성병원, 이대병원, 한림대병원 등 10개 이상의 의료기관과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기업 등이 삼성SDS의 블록체인 플랫폼 '넥스레저'로 연결돼있어 가능하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환자가 의료기관에서 병원비를 수납한 직후 모바일 알림톡을 받고 스마트폰상에서 간단한 본인확인을 한 뒤 바로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다.

    환자는 번거로운 신청 절차를 줄일 수 있고, 암호화된 데이터를 전송하거나 받는 병원과 보험사는 서류 작업 등에 들이는 비용을 줄이거나 창구 업무를 효율화할 수 있다.

    국가별 블록체인 네트워크간 연결과 서로 다른 기술 기반 블록체인 네트워크간 연결이 점점 더 중요해지는 만큼 중국 천진공항과 인천공항의 항공화물 무역 정보를 교환하는 사업도 소개됐다.

    중국 평안보험의 IT전문기업 원커넥트(OneConnect)사가 구축한 중국 천진공항의 항공화물 블록체인 플랫폼과 삼성SDS가 구축한 인천공항 관세청 통관 물류서비스를 연결해 앞으로 한중 블록체인 기반 무역 네트워크의 표준으로 이용할 수 있게 한 계획이다.

    삼성SDS는 넥스레저(Nexledger), 하이퍼레저 패브릭, 이더리움 등 다른 종류의 블록체인 네트워크간 연결에도 주력하고 있다.

    이를 위해 네덜란드 로테르담 항만청, ABN∙AMRO 은행과 '딜리버(DELIVER)' 플랫폼을 공동개발했다. '딜리버'는 서로 다른 블록체인 네트워크간 연결은 물론, 블록체인 네트워크와 기존 시스템 간 데이터 연결도 지원하는 국제 무역에 특화된 플랫폼이다.

    삼성SDS는 적은 비용으로 손쉽게 블록체인 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게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 '넥스레저 유니버설'을 글로벌 클라우드 마켓플레이스에서도 제공한다.

    홍혜진 삼성SDS 블록체인센터장(전무)은 "클라우드 기반의 넥스레저 유니버설 사업을 확대해 기업 고객이 블록체인을 통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