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달 탐사 사업 방치" 기본 설계 문제 지적에도 묵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전

    "달 탐사 사업 방치" 기본 설계 문제 지적에도 묵살

    뉴스듣기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노조 "책임자 보직해임, 감사원 감사" 촉구

    한국의 달 탐사 상상도.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홈페이지 캡처)
    2020년 말로 예정된 달 탐사 사업이 아직 설계조차 확정하지 않고 방치돼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탐사선의 중량과 연료에 관한 기본 설계가 문제로 지적되는데 이미 현장에서 문제가 있음을 인정했음에도 책임자들은 이를 묵살하고 사업을 방치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11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 노조에 따르면 달 탐사 사업에서 6개의 탑재체를 싣고 1년 동안 임무를 수행하는 데 있어 총 중량 550kg, 연료탱크 260L의 기본 설계로는 이를 달성하기 부족하다는 지적이 지난 2016년부터 제기돼 왔다.

    국회 차원의 문제 제기와 정부 부처에서도 2017년부터 중량 제한을 완화하고 일정 연장과 예산 증액 등을 전반적으로 검토할 것을 제안했다.

    하지만 2017년 1월 선임된 현 사업단장은 기존 설계의 문제점을 인정하지 않고 사업단 연구자들의 의견과 기술적 근거들을 묵살한 채 기존 설계대로 진행할 수 있다고 일방적으로 선언했다는 게 노조의 주장이다.

    현장 연구자들도 스스로 나서 기본설계 변경의 필요성과 문제가 있음을 인정했으나 사업단장과 위성본부장, 원장, 연구재단,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정작 사업을 책임지고 이끌어야 이들은 아무것도 하지 않은 채 방치하고 있다고 노조는 덧붙였다.

    현재 달 궤도선 설계를 확정 짓기 위해 애초 지난해 하반기 계획돼 있던 상세설계검토(CDR)는 언제 개최될지조차 모르는 상황으로 올해 사업 협약 역시 6월이 되도록 사업계획서조차 작성하지 못하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지금으로서는 2020년 12월로 예정된 달 궤도선 발사가 2022년에라도 가능할지조차 가늠하기 어렵다"며 "이제까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맡아서 수행했던 국가사업 중 이렇게 한심하게 운영된 사업을 찾아보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현재 항우연 내의 실력 있는 연구자나 책임자 급은 어느 누구도 달 탐사를 맡지 않으려는 상황까지 왔다는 게 노조의 주장이다. 대형 국책사업이 자칫 무산될 수 있다는 우려마저 나온다.

    노조는 달 탐사 사업추진위와 사업점검위, 전담평가단, 점검평가단의 해체와 현 위성본부장, 달 탐사 사업단장의 보직해임을 촉구하고 나섰다. 셀프 감사가 아닌 감사원 감사로 관련자들을 징계하라고도 요구했다.

    노조 관계자는 "전문성과 경험을 갖춘 해외 전문가를 주축으로 하는 평가단을 새롭게 구성해야 한다"며 "만약 달 탐사 사업에서 발생한 문제들을 해결하지 못하고 이대로 덮어둔다면 이후 대형 국책사업에서 같은 일이 반복될 것이고 사업들은 '돈 먹는 하마'로 전락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