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상남도 초대 '총괄건축가'에 민현식 건축가 위촉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경상남도 초대 '총괄건축가'에 민현식 건축가 위촉

    뉴스듣기

    공공건축 등 공간환경 개선사업 전반에 대한 총괄기획 및 자문역할

    김경수 지사가 민현식 건축가를 경상남도 초대 '총괄건축가'로 위촉했다. (사진=경남도청 제공)
    경상남도는 초대 '총괄건축가'에 민현식 건축가(건축사사무소 ‘기오헌’ 대표)를 위촉했다고 15일 밝혔다.

    '총괄건축가'는 경남도에서 추진하는 건축·도시·디자인 관련 정책수립 자문과 의사결정에 참여한다.

    공간환경 개선사업의 기획·자문과 추진 부서 간 상호 협력 추진 등 공간 환경 개선 사업 전반에 대해 총괄기획과 자문역할을 수행한다.

    민 건축가는 경남 산청 출신으로 한국예술종합학교 건축과 교수, 같은 학교 미술원 원장을 역임했다.

    현재는 문화재청 문화재 위원, 한국건축가협회 명예이사, 미국건축가협회 명예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지난해 서울시 '올해의 건축가상'을 수상하는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건축가다.

    한국전통문화학교, 대전대학교, 국립국악중교등학교, KIST 전북 분원 등 많은 작품을 설계했다.

    민 건축가는 "현대 건축이 지나치게 기능주의에 치우쳐 있고 미학적인 것만을 추구한다"며 "단순히 기능과 미학이 아닌 사람과 자연 모두에게 윤리적인 건축공간을 조성해 도민 모두가 행복한 도시 건축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앞으로 위촉될 25명의 공공건축가는 개별 공공사업에 대한 기획·설계·시공과 유지관리 단계에 이르는 사업 전 과정에 걸쳐 기획·설계 또는 조정, 관리하는 역할을 맡는다.

    앞서 도는 공공건축물이 소통과 문화교육의 장으로서 지역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공간을 만들기 위해 광역 도 가운데 최초로 '공공건축가 제도'를 도입했다.

    김경수 지사는 "공공건축이나 공공시설을 늘려나갈 때 이제는 그 지역의 경관이나 건축물의 문화, 예술적 측면도 함께 고려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생활SOC와 근대역사 문화공간 재생 활성화, 대규모 도시개발 등 개발 계획의 초기에서부터 공공건축가 제도가 적극 활용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