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페이스북 사면초가…공동창업자 휴즈도 "해체 요구"

뉴스듣기


IT/과학

    페이스북 사면초가…공동창업자 휴즈도 "해체 요구"

    • 2019-05-10 07:22
    뉴스듣기

     

    2004년 하버드대 기숙사에서 룸메이트 마크 저커버그와 함께 페이스북을 만든 공동창업자인 크리스 휴즈(35)가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의 해체를 요구했다.

    창업 초기 페이스북 대변인을 맡다 2007년 저커버그와 결별한 휴즈는 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오피니언 면에 페이스북의 해체를 주장하는 기고문을 올렸다.

    휴즈는 이어 NBC방송과 인터뷰에서 "오늘 우리가 가진 것(페이스북)은 너무 거대하고 강력하다. 더 중요한 것은 CEO(최고경영자)인 저커버그에게 책임감이 없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페이스북을 떠난 뒤 정치단체·비영리 기구 등에서 일해온 휴즈의 이런 지적은 페이스북이 최근 개인정보 유출 문제로 도마 위에 오르면서 정치권에서 해체 주장이 나오는 것과 맥락이 맞닿은 것으로 보인다.

    휴즈는 "저커버그와 나는 오랫동안 친구였지만 지금은 친구일 수도, 아닐 수도 있다. 때때로 의견이 맞지 않는 친구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 대선 주자인 엘리자베스 워런(매사추세츠) 상원의원이 페이스북 등 거대 IT 공룡의 해체를 주장하며 이를 위한 입법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공화당에서도 거물급인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이 페이스북에 대한 연방 차원의 '반독점 액션'을 촉구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