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폐휴대폰 기부하고 보육시설에 놀이터를 선물하세요"

뉴스듣기


기업/산업

    "폐휴대폰 기부하고 보육시설에 놀이터를 선물하세요"

    뉴스듣기

    LG유플러스-테라사이클, 휴대폰 등 소형전자제품 업사이클링 기부 캠페인

     

    LG유플러스와 글로벌 환경 기업 '테라사이클(TerraCycle)'이 휴대폰 재활용 캠페인을 전개한다,

    LGU+가 휴대전화 단말기와 충전기, MP3플레이어 등 소형 전자제품을 수거하면 테라사이클이 이 중 플라스틱을 아이들을 위한 놀이터와 블럭박스로 업사이클링해 아동복지시설에 기증할 예정이다.

    LGU+ 하현회 부회장과 테라사이클 아태지역 대표이사 에릭 카와바타(Eric Kawabata),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은 28일 서울 용산 LGU+ 사옥에서 이런 내용의 휴대폰 재활용 기부 캠페인 기념 행사를 가졌다.

    LGU+는 용산.마곡사옥과 전국 33개 직영점에 수거함을 설치해 휴대폰과 충전기, 케이스, 액정필름 등 주변 액세서리는 물론 MP3플레이어, 내비게이션, 소형청소기 등의 소형 전자제품을 수거한다.

    폐휴대폰 등 가정 내 소형 전자제품 등을 직영점에 전달한 고객에게는 증정품으로 친환경 장바구니을 제공한다. 고객은 업사이클링 기부 캠페인에 참여하며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을 줄이는 환경운동에도 동참하게 된다

    테라사이클은 직영점 내 수거된 물품을 9월까지 주기적으로 관리한다. 수거물품 중 플라스틱은 아이들을 위한 놀이터, 블럭박스로 업사이클링돼 환경 유해성 인증 완료 후 10월 중 아동복지시설에 기증할 예정이다.

    플라스틱을 제외한 금속부분은 한국전자제품자원순환공제조합(KERC)을 통해 가공.재활용되고 창출된 수익은 아동복지시설에 기부할 방침이다.

    하현회 부회장은 "통신사가 환경 문제 해결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을지 많은 고민 후 테라사이클과 함께 휴대폰 재활용 캠페인에 나서게 됐다"며 "안 쓰는 휴대폰이 아이들의 놀이터가 되는 뜻 깊은 캠페인에 동참해 기쁘고, 앞으로도 환경 문제에 지속적인 관심 가지고 환경경영 이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에릭 카와바타 대표이사는 "LG유플러스의 5G가 고객의 일상을 바꾼다면 이번 휴대폰 재활용 캠페인 협력은 환경을 바꾸고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