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찰, '버닝썬 사건 무마 혐의' 전직 경찰관에 영장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경찰, '버닝썬 사건 무마 혐의' 전직 경찰관에 영장

    뉴스듣기

    '유착 의혹' 전직 경찰관에 영장 신청
    경찰, 다음주 초 버닝썬 대표 소환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클럽 버닝썬 측 사건 처리에 나선 의혹이 있는 전직 경찰관 강모씨에 대해 변호사법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한다고 22일 밝혔다.

    강씨는 지난해 7월 버닝썬에 미성년자 고객이 출입해 술을 마신 신고 사건을 무마하려던 클럽 측과 서울 강남경찰서 사이를 연결한 의혹의 당사자로 지목돼왔다.

    당시 경찰은 버닝썬에서 미성년자 고객을 들여보냈다는 신고를 받았지만, 당사자인 미성년자를 부르지 않고 한달 만에 증거부족으로 수사를 종결했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버닝썬 측으로부터 2천만원을 받아 일부를 경찰관들에게 전달했다는 관련자 진술 등도 확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조만간 버닝썬 대표 등을 추가 소환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