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5G·폴더블 판 벌린다…'MWC 2019' 관전 포인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디지털/가전

    5G·폴더블 판 벌린다…'MWC 2019' 관전 포인트

    뉴스듣기

    삼성·LG·화웨이·소니·노키아·모토로라 주목
    갤럭시S10·폴더블폰 닷새 먼저 미국서 공개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 2019'가 보름 앞으로 다가왔다. CES, IFA와 함께 세계 3대 IT 전시회로 꼽히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는 올해 5G폰과 폴더블폰 등이 최초 등장을 예고하며 업계와 소비자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오는 25일(현지시간)부터 28일까지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19는 주로 기술 기업, 통신사, 미디어, 시장 분석가, 모바일 게임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하지만 소비자 기술이 주류를 이룬다는 점에서 올해는 특히 2가지 이슈가 주목을 받고 있다.

    ◇ 4차 산업혁명 도화선 5G·폴더블폰 주목

    최대 20Gbps로 2시간짜리 HD 영화를 3~4초 만에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초저지연성 5G 네트워크 기반의 모바일 통신 기술이 가장 눈에 띈다.

    5G가 이제 막 시작된다는 점에서 서비스 확대에는 다소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이지만 처리 지연 속도를 1밀리세컨드(msec·1000분의 1초)로 줄여 클라우드 시스템에서 컴퓨팅 칩셋 없이도 로봇이나 커넥티드카, 드론, 사물인터넷(IoT) 단말기 등을 실시간 운용할 수 있어 4차 산업혁명의 '도화선'으로 평가받는다.

    초고속은 물론 처리 가능한 데이터 용량이 비약적으로 커져 첨단 기계나 자동화 시스템을 단일 컴퓨터나 클라우드 환경에서 수 천 대를 동시에 통제할 수 있게 된다. 특히 5G 지원 스마트폰과 IoT 단말기 등이 MWC에 대거 등장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산업화 기술과 소비자 기술이 동시에 확대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프로토타입 제품만 만나볼 수 있었던 접이식 스마트폰인 폴더블폰의 양산 버전이 본격 얼굴을 내민다. 단순히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플렉서블 디스플레이와 힌지(Hinge), 소프트웨어 등 '유연한 폼펙터'를 기반으로 다양한 방식으로의 적용과 진화, 통합을 내다볼 가늠좌가 될 것으로 보인다.

    ◇ 삼성전자의 '작은 반칙'…갤럭시S10 닷새 빨리 공개

    삼성전자는 MWC 2019 개최보다 닷새 이른 20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최신 스마트폰인 갤럭시S10 시리즈와 폴더블폰을 공개한다. 그동안 MWC를 통해 신형 갤럭시S 시리즈를 공개해왔지만 처음으로 전 세계 혁신 기술의 중심지 실리콘밸리가 위치한 샌프란시스코를 언팩(Unpack) 행사지로 고른 것으로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애플을 맹렬히 위협하고 있는 화웨이가 MWC에서 5G 폴더블폰을 최초로 공개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삼성 이슈'가 희석되는 것을 경계하는 동시에 지난해 11월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 로욜이 폴더블폰 '플렉스파이'를 가장 먼저 공개해 '세계 최초' 타이틀을 빼앗긴 삼성이 공개일정을 앞당겨 새로운 변수를 뒀다는 평가가 나온다.

    삼성전자는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S10 시리즈와 워치, 밴드, 무선이어폰 등 웨어러블 3종을 동시에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갤럭시S10에 5G 모뎀 칩을 탑재한 모델을 내놓을지는 현재로서는 미지수다. 통신업계는 5G 서비스가 전 세계 주요 도시에 적용되는 올해 말에나 5G 스마트폰이 대중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고동진 IM부문장은 지난해 8월 뉴욕에서 열린 '갤럭시노트9 언팩' 행사에서 "5G 첫 단말은 갤럭시S10이 아닌 별도의 모델이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럼에도 화웨이가 5G 스마트폰을 내놓을 예정이어서 변수는 남아 있다. 고 사장은 지난 11월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8'에서 "5G 모뎀이 들어간 스마트폰은 추가로 낼 수 있다"고 말해 적어도 갤럭시 특정 모델에 5G 칩셋을 탑재할 여지는 남겨뒀다.

    폴더블폰 공개도 큰 관심이다. 비록 로욜에게 '세계 최초' 타이틀을 빼앗겼지만 실제 양산 수준의 제품은 현재로서는 삼성전자가 거의 유일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이 모델의 이름이 '갤럭시X'가 될지, '갤럭시F'가 될지, 또다른 이름이 나올지는 여전히 베일이 싸여있다.

    삼성 갤럭시S10 언팩 행사는 MWC 2019에서 볼 수 없지만 한 번 더 들여다 볼 기회가 될 전망이다.

    ◇ '히트 폰'이 절실한 LG전자…폴더블폰으로 주목 끌까

    LG전자는 절실하다. 지난해 선보인 'LG G7 씽큐' 나 'LG V40 씽큐'도 확실히 좋은 스마트폰이지만 프리미엄에서도 보급형 시장에서도 소비자의 선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 아이폰이나 갤럭시S 시리즈만큼의 색깔이 분명하지 않다는 지적이 많다.

    그럼에도 LG는 이번 MWC 2019에서 CES 2019만큼의 관심을 받고 싶어 한다. 퀄컴의 최신 스냅드래곤 855 칩셋과 독일 인피니언(Infineon)사의 리얼3(REAL3)이미지 센서 칩이 적용된 고성능 전면 카메라를 내세운 'LG G8 씽큐'가 등판한다.

    이 센서는 비행시간 거리측정(Time-of-Flight, ToF) 기술을 적용해 피사체를 보다 입체적으로 표현하고 현재 아이폰XS 칩셋에 적용된 인공지능(AI) 및 알고리즘 방식보다 빠르고 정확한 얼굴 인식이 가능하다.

    LG전자는 5G폰과 함께 새로운 폴더블폰 공개도 준비하고 있다. 하나의 디스플레이를 접고 펴는 삼성전자나 화웨이 폴더블폰과는 다른 듀얼 디스플레이 방식이다. 당초 CES 2019에서 큰 주목을 받은 롤러블TV와 같은 유연한 디스플레이 기술이 모바일에 이식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LG전자는 두 개의 디스플레이를 이은 방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LG전자가 "보여주기식 출시는 지양할 것"이라고 말한만큼 자신감을 가진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MWC는 하나의 디스플레이를 접는 폴더블폰과 듀얼 디스플레이를 활용한 폴더블폰을 비교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마치 전기차와 수소차의 효율성이 적용 폼펙터에 따라 달라지는 것처럼 폴더블폰에서도 폼펙터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통신업계는 고가의 프리미엄 시장을 겨냥한 'LG G8 씽큐'와 함께 미드레인지 시장을 겨냥한 새로운 보급형 모델의 등장도 기대하고 있다.

    ◇ 화웨이, 두 마리 토끼 잡으려는 '5G 폴더블폰'

    화웨이는 최근 미-중 무역분쟁의 중심에 서며 부침을 겪고 있다. 세계 최초 5G 상용화 장비 개발과 상대적으로 저렴한 장비 가격에도 영미권과 일부 유럽 시장에서 퇴출 위기에까지 놓였다.

    업계는 그러나 화웨이를 비롯한 중국 업체들의 성장세가 크게 꺾이진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화웨이가 MWC 2019 행사 타이틀로 정한 '미래와의 연결(Connecting the Future)'에서도 나타나듯 하웨이는 여전히 유력한 5G 최선두 기업이다.

    화웨이의 최신 스마트폰 '화웨이 P30 프로'는 오는 3월 말 프랑스 파리에서 별도 공개행사와 함께 출시될 예정이다. MWC 2019는 화웨이에게 있어 5G 스마트폰과 폴더블폰을 공개하는 자리다.

    화웨이는 앞서 2018년 말 폴더블폰을 공개할 것이라고 밝혀왔지만 기술적 문제로 출시가 연기됐다. 대신 5G 모뎀이 탑재된 최초의 '5G 폴더블폰'을 공개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화웨이가 독자 개발한 인공지능 프로세서 '기린 980(Kirin 980)' 칩셋과 퀄컴의 5G 모뎀 'X50'에 대응한 '발롱 5000(Balong 5000)' 5G 모뎀이 탑재될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두 가지 핵심 트렌드인 5G와 폴더블폰을 하나의 스마트폰에 결합시키는 과단력에 호가실히 업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 소니의 존재감은 언제쯤?

    소니는 올해 '엑스페리아XZ4'를 공개한다. 퀄컴의 스냅드래곤 855 최신 프로세서와 21:9 화면비를 가진 6.5인치 디스플레이, 자체 센서를 이용한 소니 최초의 트리플 렌즈 카메라를 탑재할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에 따르면 소니는 엑스페리아XZ4에 소형 스크린 버전 출시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스냅그래곤 660 칩셋과 21:9 화면비, 듀얼렌즈 카메라를 가진 보급형 모델 '엑스페리아A4' 출시 가능성도 언급되고 있다.

    소니의 엑스페리아 시리즈를 돌이켜 보면 디스플레이, 카메라 등 스펙 부분에서 다소 느긋한 비즈니스 전략을 보여주고 있지만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유의미한 판매량을 보여주기 위해서는 좀 더 분발해야 한다는 지적이 뒤따르는 것도 사실이다.

    소니는 이외에도 ‘엑스페리아 이어 듀오’ 등 모바일 액세서리도 다수 출품할 전망이다.

    ◇ 노키아 '펜타 카메라'로 무엇을 할 수 있을까

    HMD 글로벌의 노키아는 매년 MWC에 보급형 라인업을 내놨지만 올해는 사뭇 다른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그동안 노키아가 가지고 있던 브랜드 외에 처음으로 '퓨어뷰(PureView)' 브랜드를 출시할 예정이다. 특히 후면에 5개 렌즈로 구성된 펜타 렌즈 카메라를 탑재할 것으로 알려져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소식통에 따르면 역대 디바이스 중 최초의 플래그십 라인에 속할 것으로 알려진 '노키아 9 뷰어뷰(Nokia 9 PureView)'는 5.99인치 디스플레이에 생체인식 센서를 내장하고 상부 배젤을 유지해 카메라와 스피커를 노출시키는 대신 호불호가 갈리는 노치 디자인은 배제했다. 하지만 최근 트렌드인 노치, O형, V형 등 일명 펀치홀, 또는 홀 디스플레이로 불리는 풀 스크린을 채택하지 않아 역시 전면 디자인은 많은 고민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 이전 버전인 노키아 8.1이 마지막 노치 디자인이 될 전망이다.

    대신 노키아는 후면에 상당한 공을 들이는 차별화 전략을 선택했다. 유출된 렌더링 이미지에는 세계적인 독일의 광학 전문기업 자이스(ZEISS) 로고가 선명하다. 5개의 렌즈, LED 라이트, 오토포커스 센서 모듈 등 7개의 홀이 눈 결정처럼 가지런히 자리하고 있다. 최고 10배줌이 될 가능성 등 역대 처음으로 경쟁력 있는 스마트폰을 내놓을 것이란 평가도 나온다.

    그동안 노키아 5에서 노키아 5.1, 노키아 5.1 플러스와 같은 넘버링을 사용했고, 고전적인 레전드 디자인 피처폰을 재설계한 보급형 가격의 복고풍 스마트폰 노키아 3310, 노키아 8810을 출시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실제 판매량도 준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는 노키아가 5G를 위한 별도의 라인업을 추가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 모토로라, '복고풍'으로 다시 바람 일으킬까

    레노보에 인수된 피처폰 지존 모토로라는 그간 보급형 스마트폰 라인업 모토 G(Moto G) 시리즈를 내놨지만 올해는 노키아와 함께 옛 전설을 재현할 심산이다.

    2004년 '베컴폰'으로 불리던 초박형 금장 플립폰 '레이저V3'를 출시해 공전의 히트를 친 바 있는 모토로라는 이번 MWC에 새로운 '레이저(RAZR) 폴더블폰'과 새로운 5G 폰을 공개할 예정이다.

    차세대 모로토라 레이저 폴더블폰은 명성만큼 알려진 내용이 거의 없을 정도로 베일에 싸여 있다. 전설의 폴더폰이 폴더블 스마트폰을 부활하는 모습은 MWC 2019에서 볼 수 있을 전망이다.

    ◇ 오포, 5배 이은 '10배 광학줌' 탑재하나…삼성 '눈치 보기'

    오포는 스페인 바로셀로가 무척 익숙한 곳이다. 명문 구단 리오넬 메시가 뛰고 있는 FC 바로셀로나의 공식 후원사라는 점에서 유럽·스페인 현지 팬들의 관심도 높다.

    올해 출품될 라인업에 10배 광학 줌 렌즈가 포함 될 것이라고 발표됐지만 실제 스마트폰에 적용할지는 아직 불분명하다. 앞서 2017년 무손실 5배 광학 줌 기술을 선보여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현재까지 5배 광학 줌 렌즈 모듈을 내놓은 것도 오포가 유일하다.

    플래그십 스마트폰에게 있어 특별한 카메라 구성은 필수적이다. 돈 값을 하려면 카메라 성능이 남달라야 한다. 오포는 올해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무손실 5배 광학 줌 렌즈 모듈이 탑재된 제품과 함께 2년 만에 획기적인 무손실 10배 광학 줌 렌즈 기술을 추가로 내놓을지 주목된다.

    소식통에 따르면 오포는 10배 광학 줌 기술 탑재 스마트폰 '파인드 X2'를 공개해 모바일 카메라 분야에 우위를 점하겠다는 야심을 보이고 있지만 최근 고민이 늘었다.

    오포의 광학 줌 기술은 이스라엘의 모바일용 카메라 모듈 생산 스타트업 '코어포토닉스'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구현한 것으로 익히 알려져 있다. 하지만 지난 달 역시 협력 및 투자 관계인 삼성전자가 1억5500만달러(약 1730억원)에 인수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곤혹스런 상황에 빠졌다.

    상황에 따라서는 오포의 스마트폰에서 5~10배 무손실 광학 줌이 사라질 수도 있다.

    ◇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10 모바일' 종착역… '홀로렌즈' 공개

    마이크로소프트는 불과 얼마 전까지 MWC에서 윈도우10 모바일 기반 스마트폰 '루미아(Lumia)'를 공개해왔다. 올해 분위기는 어둡다. 모바일 플랫폼 시장을 완전히 포기한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스마트폰 사업은 확실히 접은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최근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윈도우10 모바일 운영체제가 올해 12월 10일을 끝으로 지원을 종료한다"고 선언하며 확실한 퇴장 의사를 밝혔다. 윈도우폰은 더이상 나오지 않을 것이 자명하다. 대신 웨어러블 제품 개발은 가속화 할 전망이다.

    대표적인 제품으로 증강현실 기기 '홀로렌즈'가 꼽힌다. 특히 올해는 차세대 혼합현실(MR) 헤드 마운트 디스플레이(HMD) '홀로렌즈2'를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공식적인 발표는 없지만 업계 소식통은 이번 MWC에는 홀로렌즈 개발 책임자 AI 및 혼합현실 기술 펠로우 알렉스 키프만과 사티아 나델라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혀 홀로렌즈2 공개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홀로렌즈는 2016년 처음 공개돼 뜨거운 관심을 모았지만 다른 모바일 기기나 무선 인터넷(Wi-Fi)으로 증강현실 HMD를 연동시켜 3D 콘텐츠를 전송할 경우 과중한 작업으로 인해 배터리 소모가 커지고 이를 처리할 하드웨어 성능과 앱 생태계 한계로 소비자용 제품으로는 출시되지 못했다. 대신 상업용 버전(2세대)이 개발돼 일부 교육·산업·의학계 등에 연구용으로 보급됐다.

    2020년을 1년 앞둔 올해는 상황이 다르다. 스마트폰 10년 역사 이후 비약적인 배터리 기술 발전과 초고속·초저지연 및 방대한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는 5G, 클라우드 상용화, 앱 생태계 확장으로 대부분의 허들이 해소돼 시장 확장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코드명 시드니'로 불리는 차세대(3세대) 홀로렌즈2는 차세대 키넥트 센서와 커스텀 AI 칩셋을 포함하고 보다 향상된 시야감, 더 편리해진 기능 등 이전 모델 보다 성능이 대폭 개선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CPU에 ARM 기반 퀄컴의 고성능 스냅드래곤 850 프로세서가 탑재될 전망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