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故 전태관은…김종진과 봄여름가을겨울 이끈 드러머

뉴스듣기


가요

    故 전태관은…김종진과 봄여름가을겨울 이끈 드러머

    뉴스듣기
    전태관(왼쪽), 김종진

     

    밴드 봄여름가을겨울의 전태관이 향년 56세의 나이로 지난 27일 별세했다.

    봄여름가을겨울 김종진은 28일 "여러분께 가슴 아픈 소식을 알려드린다. 지난 27일 밤, 드러머 전태관 군이 세상을 떠났다"며 "전태관 군은 6년간 신장암 투병을 이어왔습니다만 오랜 병마를 이기지 못하고 지난밤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조용히 숨을 거두었다"고 밝혔다.

    1962년생인 고인은 서강대학교 교내 록그룹 킨젝스 출신 드러머로 1986년 김현식의 백밴드인 '김현식과 봄여름가을겨울' 멤버로 본격적인 음악 활동을 시작했다. 당시 고인을 비롯해 김종진(기타), 유재하(건반), 장기호(베이스) 등이 팀의 멤버였다. 이후 팀이 와해한 뒤 동갑내기 친구인 김종진과 '봄여름가을겨울'을 2인조로 재편했고, 1988년 첫 정규 앨범 '사람들은 모두 변하나봐' 발매 후 왕성한 활동을 펼쳤다.

    봄여름가을겨울은 퓨전재즈, 블루스, 록, 어덜트 컨템포러리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선보이며 한국 밴드사에 한 획을 그었다. 올해 30주년을 맞은 이 팀의 대표곡은 '사람들은 모두 변하나봐', '어떤 이의 꿈', '내 품에 안기어', '10년 전의 일기를 꺼내어', '아웃사이더', '브라보 마이 라이프' 등이다.

    김종진은 "독보적인 리듬감, 폭발하는 에너지, 깊이 있는 음악의 이해가 공존하는 음악인으로서뿐만 아니라 따뜻한 미소, 젠틀한 매너, 부드러운 인품을 겸비한 전태관 군은 한국음악 역사상 뮤지션과 대중으로부터 동시에 가장 큰 존경과 사랑을 받았던 드러머였다"고 고인을 추억했다.

    고인은 세상을 떠나기 전 오랜 시간 병마와 싸웠다. 2012년 신장암으로 한쪽 신장을 떼어내는 수술을 받았고, 이후 2014년 암이 어깨에 전이돼 또 다시 수술을 받은 뒤 활동을 중단하고 건강 회복에 집중해왔다.

    이런 가운데, 지난 4월 부인 김영기 씨가 암 투병으로 먼저 세상을 떠나 주위를 안타깝게 하기도 했다. 부인 김영기 씨는 1988년 '유재하 추모음악회'에서 함께 무대에 오른 바이올리니스트로, 두 사람은 1992년 결혼해 슬하에 딸 한 명을 뒀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31일 오전 9시다.

    김종진은 "그는 생전에 드러머로서 얻을 수 있는 모든 영예를 누렸다. 연주곡 '항상 기뻐하는 사람들'로 혜성같이 나타나 '사람들은 모두 변하나봐', '어떤이의 꿈', '10년전의 일기를 꺼내어', '아웃사이더', '브라보 마이 라이프' 등 한국 음악 팬들의 가슴을 울리는 명곡들을 차트에 남겼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전태관 군은 이제 천국의 자리에도 위로와 기쁨을 나눠주기 위해 세상을 떠났다. 그는 여기에 없으나 그가 남긴 음악과 기억은 우리에게 오래도록 위로를 줄 것"이라며 "유가족의 슬픔을 위로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