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권광진 끝내 탈퇴…엔플라잉, 4인조로 새 출발

뉴스듣기


가요

    권광진 끝내 탈퇴…엔플라잉, 4인조로 새 출발

    뉴스듣기
    (왼쪽부터)권광진, 이승협, 김재현, 유회승, 차훈

     

    밴드 엔플라잉이 4인조로 새 출발에 나선다.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26일 홈페이지에 추가 입장문을 올려 "권광진의 엔플라잉 탈퇴를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엔플라잉 팬들은 온라인상에 글을 올려 권광진이 팬과 사적인 자리에서 따로 만나 연애를 하고 평소 팬들에게 멤버들에 대한 험담을 하는 등 언행이 부적절했다고 지적했다. 이런 가운데 팬 사인회에서 만난 권광진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도 등장했다.

    이에 FNC는 지난 19일 입장문을 게제해 권광진을 팀에서 임의탈퇴 처리했다. 당시 FNC는 "권광진과 면담을 거쳐 확인해본 결과 일부 네티즌이 제기한 팬과의 교제 및 성추행 의혹 부분은 사실이 아니라고 파악했다"고 밝혔다. 다만, "공식적인 자리 외에 개인적으로 팬과 교류가 있었다는 부분은 확인됐다"며 "이는 멤버로서 적절치 못한 행동으로 판단해 깊은 논의 끝에 팀 임의탈퇴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FNC는 추가 입장문에서 "여러 차례 추가 면담 등을 통해 사실 확인에 노력을 기울였으며, 그 결과 팬과의 교제 사실이 추가로 확인돼 권광진의 팀 탈퇴를 최종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부분에 대해서는 본인이 강력히 부인하고 있어 이에 대한 글을 올린 네티즌을 허위사실 유포로 인한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정확한 시시비비를 가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광진의 탈퇴로 엔플라잉은 4인조(이승협, 차훈, 김재현, 유회승)로 변모했다. 이들은 내년 1월 2일 팀 재편 후 첫 싱글인 '옥탑방'을 발매해 새 출발에 나선다. 같은 달 19일에는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단독 공연을 연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