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심재철 "사우나에서 업추비 못 써…靑, 위반 자백한 것"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심재철 "사우나에서 업추비 못 써…靑, 위반 자백한 것"

    뉴스듣기

    심 의원 측 "사우나는 사용제한업종…클린카드 결재 안 된다"
    "최고급 식당 식사 상세내역도 공개하라"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 (사진=윤창원기자/자료사진)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은 30일 청와대의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 설명내용과 관련해 "업추비로 사우나를 할 수 없는데도 버젓이 경찰 사우나비로 썼다고 시인하면서도 뭐가 문제냐고 강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심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청와대는) 반성할 줄은 모르고 엄청난 것도 아닌 작은 위반이 뭐가 문제냐고 강변하며 또 다른 위반을 자백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청와대 이정도 총무비서관이 앞서 '업추비 부정사용 의혹 건'으로 제기된 미용업종 3건과 관련 "그 중 하나는 평창 동계올림픽 관계자 격려비용 6만6000원이었다"고 설명한 데 대한 비판이다. 평창동계올림픽 당시에 영하 15도에서 20도의 한파가 이어졌는데, 모나코 국왕 전담 경호팀이 근무 마무리 과정에서 관계 경찰·군인들을 위해 리조트 목욕 시설에서 사우나를 하고 왔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었다.

    이와 관련 심 의원은 정부의 예산집행지침에는 의무적 제한 업종으로 '위생업종(사우나)'를 적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심 의원 측은 "(공무원의) 클린카드는 금지업종인 사우나에선 결재가 안 된다"며 "결국 청와대에서 다른 식으로 카드를 운영하고 있거나 편법을 썼다는 의혹이 있다는 것이다. 쓰인 카드가 클린카드인지도 불명확하다"고 설명했다.

    심 의원은 또 "청와대는 언론인터뷰를 통해 식대 내역 전체를 공개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1인당 십여만 원 이상 코스요리, 최고급 식당에서 식사한 상세 내역을 공개하길 기대한다"고 했다. 광화문에 위치한 최고급 스시집 등에서 사용한 업추비와 관련해 누구와 1인당 얼마를 썼는지 등을 구체적으로 공개하라는 요구다.

    심 의원은 또 자신이 제기한 '회의참석수당 부정지급 의혹'과 관련해서도 "청와대는 인수위원회를 꾸릴 수 없어 자문료로 줬다고 변명했는데 재정정보시스템에 정책자문료는 회의참석수당과는 분명하게 별도로 있다"며 "청와대에서 비서진으로서 자기가 맡은 공적 업무를 한 것이므로 회의 참석수당이 부당한데도, 신분이 민간인이므로 괜찮다는 것도 완전한 꼼수고 편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부실한 업무추진비 관리실태를 문제없다고 항변하면서 감사원에서 감사결과 문제가 없다고 했다는데 사실이 아니다"라며 "지난 5월 청와대 업추비는 감사원 감사 중점 대상에서 빠졌다"고 주장했다. 심 의원 측이 공개한 감사원 자료에 따르면 이 때 예산편성과 집행 관련 중점 감사 대상은 ▲수의계약 체결의 적정성 ▲각종 경비 편성 및 집행의 적정성 ▲각종 장비 구매 및 관리의 적정성 ▲관서운영경비 집행의 적정성 등 4가지였다.

    한편 심 의원은 국회 기획재정위원직을 사퇴하라는 여당의 요구에 "잘못한 게 아무것도 없는데 왜 사임을 하느냐"며 "완벽한 정치공세다. 뭐가 잘못됐다고 얘기를 하면 그게 뭔지를 살펴보고 반성할 줄 알았으면 좋겠다"고 반박했다.

    또 심 의원이 19대 국회 민간인불법사찰국조특위 당시 활동비 9000만 원을 받아갔다는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의 문제제기엔 "(특위 활동비는) 특위 회의가 거의 열리지 않아서 돈을 받을 염치가 없어 반납을 했다"고 설명했다.

    또 국회 부의장을 지내며 6억 원의 특활비도 받았다는 박 의원의 또 다른 지적엔 "부의장 활동비를 6억 원이라고 했는데, 그 절반에도 못 미치는 액수를 받았다. 뻥튀기를 해서 범법자로 밀어붙이고 있다"며 "저는 제가 받은 급여를 갖고 정당하게 활용을 했다. 그러나 청와대 사람들은 남의 돈을 갖고 자기 돈처럼 썼다는 것이고 그래서 세금낭비며 잘못이라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