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원자력연구원, 방사성 폐기물 관리 위반 사례 추가 확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전

    한국원자력연구원, 방사성 폐기물 관리 위반 사례 추가 확인

    뉴스듣기

    7월. 8월 두 차례 자신신고 기간 운영 결과 28건 접수, 16건 원안위 보고

    원자력안전법 등 위반의심사례 자진신고 조사결과를 브리핑 하는 한국원자력연구원 하재주 원장
    지난 6월 해체 폐기물 무단 절취와 폐기 등으로 물의를 빚었던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원자력안전법 위반 의심사례가 추가로 확인됐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은 지난 7월 3일-16일과 8월 20일-31일까지 두차례 걸쳐 각종 법 규정 위반 사례에 대한 자진신고 운동을 벌인 결과 28건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이가운데 12건은 원자력안전법 위반 사항이 아니거나 신고 내용에 오류가 있는 경우, 또 규제기관에서 이미 파악하고 있는 경우로 밝혀져 조사가 종결됐다.

    하지만 16건은 원자력안전법 위반으로 의심돼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과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보고됐으며 원자력연구원도 자체적인 추가 조사를 벌이고 있다.

    원자력안전법 위반 의심 사례를 구체적으로 보면 해체 폐기물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금속용융생성물을 일반 구역에서 냉각하거나 폐기물 포장재와 목재 폐기물을 부적정하게 폐기 소각한 사실이 드러났다.

    해체 폐기물은 반드시 법과 규정에 따라 안전관리 구역내에서 처리하고 보관해야 하는데도 방사능 오염 정도가 심하지 않다는 등의 이유로 규정을 제대로 지키지 않는 등 안이한 인식 때문으로 발생한 일이다.

    상식적으로 일어날 수 없는 일들도 발생했다.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경주 방사성폐기물 처분장으로 2600 드럼의 방사성폐기물을 이송하는 과정에서 시료에 대한 핵종 분석 결과를 입력하는 과정에서 잘 못 기입하는 등 핵종 분석과 관련된 오류가 890건이나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방사성 폐기물에 대해 1개의 시료를 채취하면 24건의 핵종과 방사능 농도에 대해 분석하는 데 컴퓨터가 하는 실측 분석 자료와 이를 백업하는 과정은 정상적이었지만 이를 보고서로 작성하기 위해 자료를 수작업으로 엑셀 파일로 옮기는 과정에서 수치를 잘 못 기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일부 분석시료의 경우 채취를 누락하거나 폐기물 드럼을 분류하는 과정에서 오류가 있는 부분이 확인됐다.

    이처럼 경주로 이송된 방사성 폐기물의 시료 분석결과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밝혀지면서 폐기물 이송이 전면 중단돼 올해 경주로 이송돼야 할 800드럼의 방사성 폐기물이 옮겨지지 못하고 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이 같은 문제가 핵종분석 업무에 대해 객관적인 위치에 있는 사람이 확인을 하는 내부 품질 보증 절차가 부족하고 분석 결과에 대한 객관적 검증이 미흡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원자력연구원은 이번 자진조사에서 드러난 법위반 의심사례 대해 규제기관의 조사에 적극 협조하는 한편, 추가적인 자체 조사를 실시해 결과에 따라 인적쇄신을 포함해 투명하고 엄정한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폐기물의 안전관리를 위해 2017년 4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방사성 폐기물 안전관리 종합대책과 병행해 방사성폐기물 시료 분석 인력을 보강하고 독립적인 검증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전면적인 개선조치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