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인수위 "남경필 '性평등' 의지 부족"…특단 계획 발표

뉴스듣기


경인

    이재명 인수위 "남경필 '性평등' 의지 부족"…특단 계획 발표

    뉴스듣기

    젠더폭력성차별·유리천장 유리벽·혐오와 성비하 등 3無 구현
    이 당선인 "권위주의 거부하는 성평등 실현할 것"

    이재명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의 조화영 교육여성분과 간사(사진 오른쪽에서 두번째)가 26일 경기도청 여성가족국과 성평등 도정 구현을 주제로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인수위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새로운경기)가 성차별 적폐문화 청산을 위한 특단의 계획을 수립중에 있다고 26일 밝혔다.

    인수위 교육여성분과는 이날 경기도청 여성가족국과의 업무보고 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성평등 도정 구현을 위한 필요성을 언급하며 근본적 쇄신 계획이 전무하다는 것을 지적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특히 정춘숙 인수위 교육여성분과 위원장은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여성 노동자의 54%가 '성희롱·추행 피해 경험이 있다'는 경기공공기관 노동조합 총연맹의 지난 3월 설문조사 결과(공공기관 성폭력 실태)를 토대로 남경필 지사의 도정을 비판했다.

    정 위원장은 "해당 조사결과는 성폭력 없는 환경 구축 및 성평등 구조개혁을 위한 민선 6기의 고민과 실천의지가 부족했다고밖에 풀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실제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이 지난해 발간한 '지역별 성평등 수준 분석 연구'에 따르면 경기도의 성평등 지수는 2011년 16개 광역자치단체(세종시 제외) 중 1위 였으나 민선 6기에 들어선 2014년 5위로 하락한데 이어 2015년~2016년 9위로 또 다시 추락했다는 것이 인수위의 설명이다.

    인수위 교육여성분과는 이같은 실정을 고려, ▲젠더폭력과 성차별 없는 ▲유리천장·유리벽 없는 ▲혐오표현과 성 비하 없는 등 3무(無) 경기도 실현을 목표로 실질적 성평등을 구현하는 실천 전략을 수립할 방침이다.

    인수위 관계자는 "경기도청 여성가족과와 보다 구체적 실천방안을 논의, 확정할 것" 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당선인은 선거기간 "차별과 권위주의를 거부하는 성평등 경기도를 만들겠다"며 ▲성평등위원회 강화 ▲성평등 옴부즈만 설치 ▲성인지 예산 및 성별영향분석평가 확대 ▲경기도 각종 위원회의 여성위원 비율 50%로 확대 ▲공공부문 성인지 교육 의무화 등을 공약한바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