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변희재 "도저히 납득할 수 없어"…구속 여부 오늘 결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변희재 "도저히 납득할 수 없어"…구속 여부 오늘 결정

    뉴스듣기

    "태블릿PC 최순실 소유 입증된 바 없어 의혹제기 가능해"

    JTBC가 입수한 태블릿 PC가 조작됐다는 허의사실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JTBC가 최순실의 태블릿PC를 조작했다고 주장해온 변희대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해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를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변 고문은 29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이언학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변 고문은 "구속영장의 전제는 태블릿PC가 최순실 것이라고 국과수가 입증했다는 것과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의 판결문 내용"이라며 "둘 다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과수에서 그런 결론을 내린 적 없고 실제로는 다수의 사용자가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정호성 판결문에선 태블릿의 '태'자도 안 나온다"고 강조했다.

    또 "JTBC와 손석희 사장 측은 1년6개월동안 언론중재위에 정정보도를 요청하거나 출판금지 가처분 소송도 내지 않았다"며 "피해구제 활동도 하지 않다가 구속영장이 청구된다는 건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변 고문에 대한 구속여부는 이날 늦게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홍승욱 부장검사)는 허위사실을 유포해 손석희 등 JTBC 관계자들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변 고문에 대해 24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변 고문은 저서 '손석희의 저주'와 미디어워치 온라인 기사 등으로 "JTBC가 김한수 전 청와대 행정관과 공모해 태블릿PC를 입수한 후 파일을 조작해 최순실이 사용한 것처럼 조작보도했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이에 대해 검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이 태블릿PC에 대한 포렌식 분석을 한 결과 ▲검찰이 수사결과를 발표한 내용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대해 법원이 내린 판결을 들어 변 고문의 '태블릿PC 조작설'이 사실무근이라고 판단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