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제주 대정고 학생 4.3 배지 수익금 유족회 기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제주

    제주 대정고 학생 4.3 배지 수익금 유족회 기부

    뉴스듣기

    4.3 배지 3370개 제작 판매…단편영화 만들어 광화문 홍보

    대정고등학교 학생들이 직접 제작한 제주 4.3배지를 판매하며 제주 4.3을 알리고 있다.(사진=대정고 제공)
    고등학생들이 제주 4.3배지를 직접 제작 판매한 수익금을 유족회에 전달했다.

    18일 대정고등학교(교장 우옥희) 학생들은 제주 4.3 배지를 제작해 모금한 수익금 전액 494만6000원을 제주4.3유족회와 제주4.3생존희생자후유장애인협회에 기부한다고 밝혔다.

    지난 해 2학년 2반이었던 학생들은 학급 특색사업으로 제주 4.3의 아픔을 기억하고 널리 알리기 위해 4.3 배지를 만들었다.

    또 자율동아리 학생들은 ‘4월의 동백’이라는 단편영화를 만들어 제주에서 서울 광화문까지 홍보활동을 펼쳤다.

    학생들은 직접 마을회의에 참석해 홍보하기도 하고, 제주문예회관에서 열린 ‘4.3 70주년 기념 청소년 문화예술한마당’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제주 4.3 70주년 광화문 국민문화제’에서 홍보 부스를 운영했다.

    그동안 학생들이 제작한 제주 4.3 배지는 약 3370개. 모금액은 494만6000원이다.

    이 가운데 100만원은 지난 2월13일 설명절을 앞두고 제주4.3희생자유족회에 이미 전달했다.

    나머지 금액은 이 날 제주4.3생존희생자후유장애인협회에 기부한다.

    배지를 디자인한 3학년 이훈 학생은 "4.3의 아픔을 나누는 데 작은 보탬이 돼 보람이 있었고, 앞으로 더 많은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단편영화 ‘4월의 동백’을 제작한 자율동아리 반장 2학년 이종찬 학생은 "영화제작을 통해 제주 4.3은 물론 지역사회 문제에 대해 동아리 학생들과 함께 고민하고 문제해결 방법을 찾아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