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MIT, 쉿! 생각으로 대화하는 헤드셋 개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Tech

    MIT, 쉿! 생각으로 대화하는 헤드셋 개발

    뉴스듣기

    MIT 미디어랩은 AlterEgo 헤드셋이 얼굴 신경근의 신호를 92%의 정확도로 인식한다고 설명했다.
    앞으로는 말하지 않고 생각만으로 컴퓨터 시스템을 조작하거나 대화 할 수 있는 시대가 열릴 전망이다.

    메사추세츠공과대학(MIT) 미디어 랩의 대학원생인 아르나브 카푸르(Arnav Kapur)는 말하지 않아도 텔레파시처럼 사용자의 생각을 읽고 AI 스피커나 사물인터넷(IoT) 등 컴퓨터 시스템에 명령하는 웨어러블 헤드셋을 개발했다.

    MIT 미디어 랩에 따르면 '맞춤식 착용형 무음 인터페이스'라고 불리는 '알터에고(AlterEgo)'는 한쪽 얼굴에 착용하는 패드 형태로, 귀 뒤쪽 뼈와 피부를 통해 내이에 진동을 주어 소리를 전달하는 골전도 스피커가 적용됐고, 사용자가 생각으로 말을 하면 전극이 턱선 주위 신경근(neuro muscular) 신호를 포착해 이를 다른 컴퓨터 시스템에 전달하는 방식이다.

    카푸르는 10명의 참가자를 대상으로 프로토타입 장치를 실험한 결과 평균 92%의 인식률 정확도를 보였다고 밝혔다.

    장치는 사용자가 발성하지 않고도 의사소통하려는 내용을 인식했고, 일반 이어폰처럼 내이도를 막지 않고도 골전도 스피커를 통해 대화 내용을 정확히 전달했다. 스마트폰을 사용하여 큰 소리로 말하거나 청력에 영향을 주지 않아도 컴퓨터 시스템, 디지털 보조장치, 인공지능과 상호작용 할 수 있게 했다.

    MIT 미디어 랩이 공개한 영상에서 구글 어시스턴트에 시간을 묻고, 스마트TV를 제어하며, 이동하면서 물건 값을 결제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체스 실험에서는 착용자가 체스 상대의 수를 알려주면 연결된 컴퓨팅 시스템으로부터 전략적인 조언을 얻기도 했다.

    알터에고를 '인텔리전스 향상 장치'라고 부르는 카푸르는 "수많은 컴퓨팅 플랫폼이 쏟아지고 있다. 알터에고는 인간과 기계가 융합되는 과정에서 인간의 인지 능력이 더 확장되는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웹 검색을 할 때 스마트폰보다 웨어러블이 더 빠르고 편리하다. 스마트폰처럼 잠금을 해제하고 앱을 연 다음 검색창에 키워드를 입력하거나 음성으로 말할 필요가 없다.

    연구팀은 알터에고가 IoT 장치, 가상 및 증강현실 응용프로그램, 콜택시 예약, 배달, 스케줄 설정 도구로 활용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조지아공대 컴퓨팅 칼리지의 타드 스타너 교수는 "시끄러운 엔진 소음이 가득한 공항 활주로와 같은 곳에서 목소리로 정상적인 소통이 가능하겠느냐"며 "전장의 군인이나 항공모함 갑판, 산업현장, 특히 장애인을 위한 응용프로그램으로의 잠재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카푸르와 연구팀은 알터에고 시스템이 이해할 수 있는 어휘를 늘리기 위해 데이터 수집에 집중하고 있다. 그는 "언젠가 완벽한 대화를 나눌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