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평창올림픽 집단 '식중독' 발병…조직위 "전 선수단 방역조치 IOC와 협의"(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스페셜 노컷특종

    [단독]평창올림픽 집단 '식중독' 발병…조직위 "전 선수단 방역조치 IOC와 협의"(종합)

    뉴스듣기

    조직위 "해당 숙소 격리·국방부에 대체 인력 투입 예정"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진행하는 민간보안업체 직원 숙소와 선수촌 등에서 대규모 식중독 의심 환자가 발생해 관계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와 보안 용역 업체 A사에 따르면 4일 현재 강원도의 한 대규모 숙박시설에 머무는 24명이 복통과 구토 등 증세를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강원도 보건환경연구원은 검사 결과 일부 직원들이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통증을 호소하는 직원 등은 인근 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특히 이날 올림픽 선수촌에서도 5명 안팎의 의심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직위 등은 인체·환경 검체를 확보해 정밀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

    또 직원들이 머물던 숙소의 급수를 차단했다.

    해당 숙소에서는 지난 3일 여성 보안 요원 6명이 식중독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이송된 바 있다.

    숙소에는 보안업체 직원과 관계자 등 1200여 명이 머물고 있어 추가 확산 우려가 높은 상황이다.

    이에 따라 평창올림픽조직위는 민간 보안 인력이 선수단 등 모든 출입자와 접촉이 불가피한 상황임을 고려해 비상조치에 돌입했다

    CBS 특별취재단이 입수한 문건에 따르면 조직위는 환자가 발생한 해당 숙소를 격리하고 해당 인력을 현장에 배치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정했다.

    1차적으로 외곽 보안 인력을 대체 투입한 뒤 향후 국방부에 대체 인력을 요청할 예정이다.

    또 IOC와 협의해 전 선수단에 대한 방역을 실시하는 한편 보건복지부 등 관계 기관과 협의해 긴급 방역조치 등 질병 통제 작업에 나설 계획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