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종대 "저는 이국종 교수를 겨냥하지 않았습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김종대 "저는 이국종 교수를 겨냥하지 않았습니다"

    뉴스듣기

    - 최초 SNS글, 국가기관·언론 겨냥한 것
    - 軍·국정원, 원치않는 기자회견 강요
    - 핀셋으로 기생충.. 탈북자 혐오 우려
    - 적절한 시점에 이 교수에게 사과하겠다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3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김종대 (정의당 의원)

    북한군 귀순병사를 치료하고 있는 이국종 교수의 어제 기자회견. 여러분 잠깐 들으셨습니다. 이국종 교수는 이렇게 말했죠. 내가 북한 병사의 뱃속 기생충 상태를 공개한 것에 대해서 인격살인이라는 이런 비판이 나오는데 이해할 수가 없다. 이게 왜 인격살인이라는 건지 자괴감이 든다 말을 하면서 그야말로 울분을 토했습니다. 어제 하루 종일 대단한 화제가 됐는데요. 이국종 교수를 비판한 주인공은 바로 정의당 김종대 의원이죠. 김 의원은 북한군의 뱃속 기생충 상태를 공개하며 이런 환자는 처음 본다라고까지 말하는 건 북한 병사를 표본실의 청개구리로 본 것이다. 이 교수는 의료법을 위반했다 이런 비판도 했습니다. 김종대 의원의 얘기를 직접 듣는 것이 제일 좋을 것 같습니다. 김종대 의원 연결을 해 보죠. 정의당 김종대 의원입니다. 김 의원님, 나와 계세요?

    ◆ 김종대> 안녕하세요.

    ◇ 김현정> 제가 자주 인터뷰하는 분인데 이렇게까지 화제로 떠오르시는 건 제가 처음 보네요.

    ◆ 김종대> 저도 처음이죠. 전혀 예상도 못했고 또 최초에 이 문제를 제기한 게 엿새 전인데 그 이후로 3, 4일 동안 아무 일이 없었어요. 그리고 또 최초에 문제제기할 때는 이국종 교수를 지목해서 문제제기한 게 아니라 환자 치료 상황에 대한 국가기관의 부당한 개입 또 언론의 선정적 보도,. 아주대병원 측의 무리한 기자회견. 이 세 가지를 거론하면서 우리 사회 자세에 문제가 있다. 그러면서 이국종 교수를 지목해서 인격의 살인이라는 표현을 쓴 적이 없고 또 살인이라는 표현 자체도 쓴 적이 없습니다. 그리고 우리 사회가 탈북병사를 보호하는 데 관심 있는 게 아니라 우리 멋대로 판단하려고 하고 이데올로기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이렇게 지목했을 때는 아무도 반론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사흘 정도 지나서 한 언론에서 제가 이국종 교수를 선제공격한 것으로 보도를 하고 그걸 이국종 교수한테 알려줘서 반응을 이끌어냈단 말입니다. 이러면서 사태가 저와 이국종 교수 간에 공방을 주고받는 방향으로 급격히 전개되기 시작했습니다.

    ◇ 김현정> 대결구도가 되면서부터 문제가. 그러면 처음에 SNS에 글 올리셨을 때는 이국종 교수를 지명한 것도 아니고 우리 사회 전체가 성찰해 보자 이런 의미로 올린 거고. 그때는 며칠 동안 아무 문제가 없었다? 반론제기가 없었다?



    ◆ 김종대> 오히려 공감하는 반응이 더 우세했습니다.


    ◇ 김현정> 더 우세했어요? 그 언론이 어디입니까, 그러면?

    ◆ 김종대> 채널A입니다.

    ◇ 김현정> 거기에서 대결구도로 몰아간. 공격한 것처럼 몰아가면서부터 문제가 생겼다?

    ◆ 김종대> 오히려 첫 번째 글을 잘 보시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게 어떻게 이국종 교수를 공격한 거냐고. 오히려 옹호하는 글에 가깝다. 이국종 교수가 하소연을 했잖아요. 나는 사람을 살리는 의사다. 그 말을 인용하면서 국가기관의 어떤 요구나 여론의 압박에 밀려 마지못해 기자회견을 하도록 왜 몰아넣냐. 이런 식의 어떤 주장이 담겨져 있었습니다.

    ◇ 김현정> 알겠습니다. 김종대 의원의 의도는 알겠습니다. 어떤 의도로 그런 글을 쓰신 건지. 그런데 이국종 교수라는 주어는 빠져 있지만 결국 그 이야기를 듣다 보면 브리핑을 한 사람이 이국종 교수고 기생충 이야기를, 분변 이야기를 한 사람이 이국종 교수가 되다 보니까 결국은 이국종 교수에 대한 비판으로 느껴질 수밖에 없는 거 아닐까요?

    ◆ 김종대> 글쎄 그렇게 1명의 이국종 교수라는 인격체로 좁혀서 본다면 틀린 이야기는 아니겠지만 저는 사건의 본질과 배경에 대한 왜곡이 생긴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국종 교수께서 직접 말씀하신 게 합동참모본부와 상의에서 모든 걸 공개했다. 그리고 이런 기자회견 더 이상 못하겠다. 또 첫 번째 기자회견 때도 상당히 외부의 시선이 부담스럽다. 이런 이야기를 수도 없이 했거든요. 그러면 이국종 교수도 마지못해 본인도 의도하지 않아도 어쩔 수 없이 기자회견을 할 수밖에 없는 구조라는 게 나온 겁니다. 그래서 이국종 교수의 의도는 아니지만 결과적으로 사회 전체가 몰아넣은 거 아니냐. 그다음에 보도 태도는 더 문제가 있고요. 이런 부분들을 봤을 때 이국종 교수에 대한 공격은 아니지만 이렇게 몰아간 우리 사회의 성찰은 반드시 필요하다. 저는 그 얘기는 일단 제 글에서 충분히 반영이 됐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 김현정> 그러면 제가 두 가지 질문 드리겠습니다. 하나, 북한 병사의 기생충과 분변, 어떤 위장의 옥수수까지 공개한 부분. 이 부분에 대해서는 여전히 이것은 인격테러다, 문제가 있다고 보고 계세요? 그게 이국종 교수든 아니든 간에 이게 공개된 그 사실 자체에 대해서.

    ◆ 김종대> 공개된 사실은 문제가 있죠.

    ◇ 김현정> 문제가 있다?

    김종대 의원 페이스북 캡처
    ◆ 김종대> 왜 그러냐 하면 총상으로 인해서 외상을 입었지 않습니까? 이런 어떤 생명의 위독을 초래하는 중요한 어떤 상해와 무관하게 이전에 있었던 환자 몸의 결함 내지는 질병이란 말이죠. 그렇다면 그런 결함이나 질병은 목숨에는 지장이 없어요. 그런데 이번에 수술을 하면서 의사가 브리핑을 할 때 심폐소생이 잘됐다, 수술 외 추가감염이 없었다. 이런 환자의 몸상태를 원래 브리핑을 하는 겁니다. 그런데 그것과 무관한 부분이 이후로 등장했기 때문에 좀 과도하지 않느냐 하는.

    ◇ 김현정> 그런데 그 부분에 대해서 무관하지 않다고 어제 이 교수가 브리핑을 하시더라고요. 왜냐하면 의학적으로 반드시 필요한 부분이었기 때문에 기생충과 분변을 공개했다. 외과수술에서는 장문합, 그러니까 봉합하는 거죠. 그 결과에 결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원인 중의 하나가 기생충과 분변이라서 그걸 브리핑해 드린 거다. 이렇게 이야기를 하던데요.

    ◆ 김종대> 글쎄 의사의 전문성을 존중합니다. 또 그런 부분들이 의학적 판단에서는 나름 중요한 변수일 수도 있어요. 그런데 지금 중요한 건 외상을 어떻게 성공적으로 치료했느냐 문제이고. 또 그런 이전의 몸상태나 질병 같은 경우가 악화된 점이 있어서 상당히 수술에 어려움을 겪었다 하는 정도로 충분하지 않았을까. 그런데 실제로 언론에 보도된 내용은 그런 이상으로 기생충이 60cm 또 수천 마리 알과 기생충. 이래서 핀셋으로 그걸 집어내고.

    ◇ 김현정> 도를 넘었다고 보시는 거예요?

    ◆ 김종대> 이렇게 생생한 묘사가 이루어진 건 원래 기자회견 내용에도 없었어요.

    ◇ 김현정> 그러면 이국종 교수가 발표한 것 자체도 문제지만 그것을 부풀려서 더 선정적으로 보도한 언론은 더 문제다. 이 부분을 지적하신 거다 그 말씀이십니까?

    ◆ 김종대> 그걸 마치 눈으로 생생하게 보듯이 묘사가 됐었고. 또 이러는 과정에서 제가 제일 걱정하는 건 우리 사회 2만 명이 넘는 탈북인들이 들어와 있는데 자칫 혐오의 감정이 그분들에게 튈 수 있거든요. 그런 우려사항이 서서히 나타나기 시작을 했고 또 그분들이 저한테 전화가 많이 왔는데 제가 유일하게 격려를 받고 있는 게 그분들입니다.

    ◇ 김현정> 탈북민들에게 격려 받으세요?

    ◆ 김종대> 지금 처음에 그 뉴스가 나갔을 때 자기들이 불안했는데 일단은 제가 문제제기를 함으로써 추가보도를 막았고 그래서 본인들이 잘된 일이다, 고맙게 생각한다. 이런 입장을 여러 사람들이 전달해 왔어요.

    ◇ 김현정> 지금 탈북민들이 돌아다니는데 다른 사람들이 마치 몸에 기생충 있는 것처럼 들여다보는 이런 편견을 느끼신데요?

    ◆ 김종대> 이런 뉴스가 나올 때마다 사실 이분들이 가장 민감하게 반응을 하면서 심지어 어떤 분은 탈북인들하고 앞으로 식사하기가 꺼림칙하다.

    ◇ 김현정> 그런 말 들으셨대요?

    ◆ 김종대> 이런 말도 들었다는 거고요.

    ◇ 김현정> 알겠습니다. 그런데 국민들이 상당히 궁금해하는 뉴스 아니겠습니까? 일반적인 환자에 대한 경우가 아니라 상당히 특수한. 그러니까 북한에서 넘어온 병사가 지금 목숨을 살리느냐 마느냐. 살아나느냐 마느냐 하는 위중한 상황에서 국민들의 알 권리 차원에서 다른 때보다 조금 더 자세하게 브리핑했을 수도 있을 것 같고. 또 하나는 시기와 방법에 대한 문제제기입니다. 그 부분에 문제를 제기하시더라도 과연 지금 이 시기에. 그러니까 이국종 교수. 의료진이 환자를 살리는 데 집중해야 될 이 시기에 과연 그 문제를 제기하시는 게 옳았겠는가. 이 두 가지 어떻게 보세요?

    정의당 김종대 의원(왼쪽), 이국종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 (사진=자료사진)
    ◆ 김종대> 저는 의사가 환자를 치료하는 데 집중하지 못한 것은 수술실에까지 무단으로 들어온 국정원 기무사의 정보요원들. 그다음에 일일이 공개여부까지 세세하게 영향을 미친 국방부 합동참모본부. 그러면서 원하지 않는 기자회견을 하도록 강하게 압박을 행사한 일. 이런 것과 언론의 보도가 맞물리면서 이미 제 문제제기와 무관하게 이국종 교수께서는 의료에 전념하기 어렵다고 이야기하고 계셨어요. 그러면 제가 문제제기한 것은 그런 걸 하지 말라는 겁니다. 이게 오히려 의료에 전념할 수 있도록 우리가 보호해 드리자는 의미지 어떻게 이것이 의료에 대해서 그걸 오히려 방해하는 행위가 될 수 있을까. 그걸 제가 또 직접 말한 것도 아니고 언론이 그렇게 전해 줘서 본인을 자극했단 말이죠.

    ◇ 김현정> 언론이 자극했다. 그러면 지금 말씀을 종합해 보니까 이국종 교수하고는 서로 간에 어떤 오해가 더 크다라는 말씀으로 들려요.

    ◆ 김종대> 오해가 있다고 봅니다.

    ◇ 김현정> 전화라도 좀 해 보셨어요?

    ◆ 김종대> 그래서 어제 공개적으로 지금 여러 가지 어제 기자회견에 경황이 없으시니까 사태가 조금 진정되면 찾아뵙고 허심탄회하게 오해를 풀고 또 여러 가지 마음에 상처를 준 부분이 있다면 제가 해명도 하고 사과도 하겠다고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혔기 때문에 이미 그런 보도들 다 보시지 않았을까 생각이 됩니다.

    ◇ 김현정> 전화는 왜 안 해 보셨어요? 일단은 그분 치료에 집중하기도 어려울 정도로 마음이 힘들다고 하니까 전화라도 좀 해서 빨리 풀어보시죠.

    ◆ 김종대> 전화는 할 겁니다. 제가 어제 그 상황은 도저히 이런 기자회견을 한 가운데 있었으니까 그 시점에 전화하는 건 적절치 않고요. 제가 중간에 어떤 분을 통해서 조만간 통화라든지 방문을 타진하겠다는 입장을 이야기한 겁니다.

    ◇ 김현정> 알겠습니다. 지금 오해라는 말씀은 하셨지만 청취자들 가운데는 사과를 하셔야 되는 것 아니냐라는 요청도 꽤 많이 지금 들어오고 있는데 그럴 생각은 없으세요?

    ◆ 김종대> 우선 이런 어떤 과도한 정보공개가 초래한 부분에 대한 우리 누군가의 어떤 책임과 또 유감 표명이 있고 저도 그런 부분들을 조금 과도하게 잘못 알려지게 한 책임이 있으니까 이런 부분 함께 사과했으면 합니다.

    ◇ 김현정> 알겠습니다. 어제, 오늘. 지금 이 순간까지도 워낙 많은 분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이슈여서요. 오늘 김종대 의원 당사자의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김 의원님, 말씀 고맙습니다.

    ◆ 김종대> 감사합니다.

    ◇ 김현정> 정의당 김종대 의원이었습니다.

    [김현정의 뉴스쇼 프로그램 홈 바로가기]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