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시에라리온 산사태로 400명이상 숨져…긴급구호 요청

뉴스듣기


중동/아프리카

    시에라리온 산사태로 400명이상 숨져…긴급구호 요청

    뉴스듣기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서아프리카 시에라리온에서 폭우에 이은 대규모 산사태로 15일(현지시간)현재 400명의 시신을 수습했다고 현지 검시소측이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시에라리온의 수도 프리타운 인근에서 산사태로 숨진 400구의 시신을 수습했다고 현지 검시소측이 밝혔다고 전했다.

    이에앞서 AP와 AFP통신은 300명이상이 숨지고 600여명이 실종됐으며 앞으로 사망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는 적십자사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어니스트 바이 코로마 시에라리온 대통령은 산사태가 일어난 리젠트 사고현장을 찾아 “우리는 긴급 지원을 필요로 한다”며 국제사회의 긴급구호를 요청했다.

    현장 수석검시관 세네 둠부야는 로이터통신에 “지금까지 수색에서 400구의 시신을 수습했다. 500구 이상을 수습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스라엘은 물과 담요,의약품 등을 지원하기로 했으며 영국도 시에라리온정부와 협조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시에라리온 적십자사의의 아부 바카르 타라왈리 대변인은 로이터와의 통화에서 “적어도 3000 명이 집을 잃었다. 쉼터, 의료 지원 및 식량이 필요하다”밝혔다.

    그는 이어 “콜레라와 장티푸스와 같은 질병이 일어난 것이 두렵다”고 덧붙였다.

    시에라리온의 수도 프리타운은 매년 홍수로 시달렸으며, 지난 2015년에는 10 명이 사망하고 수천 명이 집을 잃기도 했다.

    특히 시에라리온은 지난 2014년 에볼라 바이러스가 발병 한 서아프리카 국가중 하나였으며 이로인해 4,000명이 사망했다.

    유엔개발계획(UN Development Programme)의 2016년 인간개발지수(Human Development Index)에서 시에라리온은 188 개 국가 중 179 위를 차지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