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54억원 들고 도피한 '강남 계주' 8년 만에 구속

뉴스듣기


사건/사고

    54억원 들고 도피한 '강남 계주' 8년 만에 구속

    뉴스듣기

     

    강남지역 부유층 여성들의 곗돈 수십억 원을 빼돌려 해외로 도주한 60대 계주가 8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상 사기 혐의로 손모(63.여) 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13일 밝혔다.

    손 씨는 지난 2008년 5월부터 사업가 등 6명에게 자신을 일본 재벌의 후처라고 속이고 계모임을 해오다 곗돈 54억여 원을 빼돌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손 씨는 고가의 외제차를 타고 다니고 유명 아파트에 월세를 주고 거주하는 등 부유층 행세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2009년 말 피해자들이 경찰에 고소하자 홍콩 마카오로 도주한 손 씨는 재산을 모두 탕진하고 지난해 말 일본에서 자진 귀국해 검거됐다.

    경찰은 혐의 입증에 어려움을 겪어 불구속 상태로 손 씨를 수사하다 최근 구속영장을 발부받아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