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조대엽 사퇴, 추경 처리 청신호?…보수야당 아직은 '싸늘'

국회/정당

    조대엽 사퇴, 추경 처리 청신호?…보수야당 아직은 '싸늘'

    조대엽 "정국타개의 걸림돌 된다면 사퇴 길 택하겠다"

    조대엽 전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야당으로부터 '부적격' 후보자로 지목돼 온 송영무·조대엽 장관 후보자 가운데 조 후보자가 13일 장고 끝에 자진사퇴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고용노동부를 통해 "본인의 임명여부가 정국타개의 걸림돌이 된다면 기꺼이 고용노동부장관 후보 사퇴의 길을 택하겠다"라며 "이 선택이 부디 문재인 정부의 성공에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에 대한 자진 사퇴 목소리는 야당뿐 아니라 여당에서도 흘러나왔다. 대학교수로 재직하면서 한국여론방송 사외이사 겸직을 한 점과 음주운전 이력 등 개인 신상과 관련된 문제 외에도 청문회에서의 답변 태도와 전문성 부족 등을 놓고 여당 의원들 사이에서도 '감싸주기 힘들다'는 반응이 나왔다.

    여당에서는 야3당이 송·조 두 후보자 임명을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와 정부조직법 개편과 연계하면서 조 후보자 '낙마카드'로 야당을 설득하는 방안이 제시되기도 했다.

    앞서 이날 오후 우원식 원내대표 등 민주당 원내지도부는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국회 정상화를 위한 최소한의 조치를 취해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내지도부는 최소한의 조치에 대해 명확히 밝히지는 않았지만 정치권에서는 이를 두고 조 후보자의 '낙마'가 거론됐을 것으로 추정했다.

    조 후보자의 자진사퇴가 송·조 두 후보자 낙마와 추경, 정부조직법과 연계해 온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입장 변화를 가져올 지에 대해서는 아직 불투명하다.

    정의당 추혜선 대변인은 "이제라도 후보자 스스로 문제를 인식하고 결단을 내려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조대엽 후보자의 자진사퇴가 이뤄진 만큼 국회가 즉각 정상화되길 기대한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한국당과 바른정당은 아직 냉랭한 반응을 내놓고 있다. 한국당 김선동 원내수석부대표는 조 후보자 사퇴 이후 CBS노컷뉴스와 통화에서 "대통령의 유감표명이 있는지 지켜봐야 한다"며 조 후보자 사퇴 외에도 문 대통령의 추가 조치가 있어야 추경안 처리등에 협조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은 "상황의 엄중함을 이해한다면 사퇴하게 하든 좀 더 빠른 조치가 나왔어야 한다"며 "송영무 후보자는 그대로 있다. 한 명을 낙마하는 걸로 협상해왔던 데서 한치도 바뀐게 없다"고 지적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