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 "몇 번이나 강간 당했다" 여대생 고발글 남기고 숨져

뉴스듣기


사건/사고

    [단독] "몇 번이나 강간 당했다" 여대생 고발글 남기고 숨져

    뉴스듣기

    "가해자 대다수 '너만 조용히 하면 아무도 모른다'"…"매일이 지옥이었다"

    교내 설치된 피해 여대생 분향소

     

    성폭력 피해 사실을 폭로했던 여대생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채 발견됐다. 유서에는 이 학생이 겪어야 했던 고통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13일 경기 시흥경찰서에 따르면 성공회대 학생 A(20) 씨는 전날 오후 1시쯤 자신이 살던 시흥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자신의 SNS에 올린 '자살 암시글'을 본 지인이 해당 사실을 경찰에 신고해왔다"며 "유서 등을 토대로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A 씨는 유서에서 "몇 번이나 강간을 당해왔고 가해자 중 대다수는 '너만 조용히 하면 아무도 모른다'고 했다"며 "요 근래에는 거의 매일이 지옥이었다"고 호소했다.

    이어 "어떤 사람은 익명으로 제게 나가 죽으라고도 하셨다. 캠퍼스를 걸어다니면 그 목소리가 계속 제 귀에서 울린다. 모두가 널 싫어한다는 목소리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은 혼자 못 참겠다는 생각에 지난해 10월 친하다고 생각했던 B에게 울면서 얘기를 했다"며 "B는 위로해주는 척을 하다가 제 가슴을 만지고 강제로 키스를 하면서 '너만 말 안 하면 사람들은 모를 것'이라더라"고 덧붙였다.

    취재 결과 A 씨는 지난해 10월 같은 학교 학생들이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앱) 내 익명게시판에 피해 사실을 게시했다.{RELNEWS:right}

    이후 결국 B 씨는 이에 대해 사과문을 올렸으나 A 씨는 자신에게 제대로된 사과도 없이 작성된 해당 글에는 잘못된 사실들이 담겨 있다며 반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