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석열 지검장 "벅찬 직책…최선 다하겠다"

뉴스듣기


법조

    윤석열 지검장 "벅찬 직책…최선 다하겠다"

    뉴스듣기

     

    윤석열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은 19일 “갑자기 벅찬 직책을 맞게 됐다. 최선을 다히겠다”고 밝혔다.

    윤 지검장은 이날 서울 서초동 한 특검사무실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신임 지검장으로서의 소감을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는 23일 열리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첫 공판과 관련해선 “지금까지 중앙지검과 특검의 공조가 잘 이뤄져 왔다”며 “그런 기조가 잘 유지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또 △‘돈봉투 회식’ 사태 △우병우 재조사 △정윤회 문건 재조사 등 최근 검찰개혁과 관련해 대두된 문제들에 대해 “맡은 일을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하고, 어떻게 잘 할 수 있을지 깊이 고민해 보겠다”며 말을 아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