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정운찬, 바른정당 입당 마음 굳힌 듯

    뉴스듣기

    "탄핵심판 전 입당·충청대망론 공감대"

    정운찬 전 총리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바른정당 입당'으로 마음을 굳힌 것으로 보인다.

    대선 출마를 시사한 정 전 총리는 '탄핵 심판 전 입당'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바른정당 핵심관계자는 6일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정 전 총리를 몇 차례 만나 대화했으며, (입당에 대한) 공감을 이뤘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헌재 심판 후보다 그 전에 정치적 결단을 할 때 정치적으로 파급력이 크다는 의견을 전달했고, 정 전 총리도 공감했다"고 밝혔다.

    또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의 불출마 선언 이후 충청권 민심이 안희정 충남도지사에게 쏠렸다가, 최근 바른정당이 이 지역에서 입지를 다지면서 안 지사의 지지율이 상당히 빠지기 시작한 것"이라며 "큰 정치를 위해서는 베이스캠프가 있어야 한다는 말에 정 전 총리는 '좋은 얘기고, 그렇게 생각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탄핵 심판 전 입당은 물론, 바른정당에서 충청대망론을 이루겠다는 의견이 오갔다는 것이다. 때문에 정 전 총리가 이번 주 내로 결행을 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다만 정 전 총리 측은 "실무적인 협의가 오간 것은 맞지만 구체적인 입당 관련 진전은 없었다"며 "헌재 심판 후 향후 거취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1page 2page

      많이본 뉴스

      1page 2page

      실시간 댓글

      1page 2page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