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기로에 선 진보진영 대선 전략, 오늘 판가름 날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기로에 선 진보진영 대선 전략, 오늘 판가름 날까

    뉴스듣기

    7일 정기대대서 대선·정치전략 확정… 내부 의견 엇갈려 합의하기 쉽지 않을 듯

    박근혜 대통령 탄핵 사태에 이어 조기 대선 정국에 속도가 붙고 있는 가운데 가운데 민주노총이 7일 대의원대회에서 대선전략을 확정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민주노총은 7일 오후 서울 등촌동 KBS스포츠월드 아레나홀에서 2017년 64차 정기대의원대회를 열고 민주노총의 정치전략 방침과 대선투쟁 계획을 논의, 결정할 예정이다.

    앞서 민주노총 정치특위는 2017년 대선에서 민중단일후보를 선출하고, 다음해 지방자치단체선거 이전에 모든 진보정당을 아우르는 '선거연합정당'을 추진하며, 이를 위한 민주노총 노동자 추진위원회를 구성하자는 골자로 5개 방안을 내놨다.

    해당 안건은 지난달 17일 중앙집행위원회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됐고, 이날 대의원대회에서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

    하지만 이 안건을 놓고 민주노총 내부에서 의견이 엇갈리면서 자칫 대의원대회가 파행으로 끝나 민중단일후보를 세우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우선 노조 일각에서는 '정권교체 대세론'을 거론하며 영향력이 낮은 독자 민중후보를 내느니 민주당, 국민의당 등 기성 야당 후보를 지지하고 정책 협의를 이끌어내자는 움직임이 잇따르고 있다.

    비단 야당 대선후보를 지지하지 않더라도 민중후보의 대선 완주 여부도 논란거리다. 앞서 2012년 대선에서 이정희 통합진보당 후보는 정권교체를 이유로 중도 사퇴했고,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문재인 당시 민주당 후보에 대해 지지선언을 하며 후보 등록조차 하지 않았다.

    민주노총이 지난 6일 "민주노조를 버리고 양지를 찾고 싶으면 부끄러운 마음안고 가라"는 성명을 내고 "조직적인 선거운동으로 민주노총 내부에 혼란을 조성하고, 민중진보진영의 독자적 정치세력화와 대선대응방침을 흔들려는 의도"라고 맹비난한 것도 이들 때문이다.

    더 큰 문제는 선거연합정당 수립 여부다. 민주노총 우파 진영은 민주노동당-통합진보당의 맥을 이어 단일 진보정당을 세워야 진보진영의 혼란과 분열을 막고 선거에서 승리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좌파 진영은 기존의 단일 진보정당들에 대한 반성과 평가 없는 정당 수립 강행은 '도로 통합진보당'에 그쳐 더 큰 갈등만 부를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더구나 이미 서로 다른 노선을 가진 진보정당이 있는 마당에 이를 해산하고 연합정당을 수립하는 것도, 현행 선거법상 불가능한 선거용 연합정당을 가설하는 것도 모두 현실성이 떨어진다고 반박하고 있다.

    만약 이날 대의원대회에서 대선전략 안건이 부결되거나, 대회 자체가 유회될 경우 임시 대의원대회를 다시 소집해 의논하려면 최소 한 달 이상 걸린다.

    이 경우 촉박한 대선 일정을 감안하면 민주노총과 진보진영이 단일한 대응 방침을 세우지 못하고 사분오열된 채 대선을 맞이할 수밖에 없어 후보들이 난립했던 2012년 대선 상황을 반복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