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승철 "靑, 미르재단 현판식 때 쓰레기통까지 챙겨"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이승철 "靑, 미르재단 현판식 때 쓰레기통까지 챙겨"

    • 2017-01-19 21:08
    뉴스듣기

    전경련 이승철 부회장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청와대가 미르재단 설립과정에 깊숙이 관여했다는 진술이 법정에서 대거 제시됐다.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은 19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폭로'를 쏟아냈다.

    이 부회장은 미르재단 설립 준비 과정과 관련, "(청와대가) 굉장히 세세한 부분까지 다 관여한 것으로 안다"고 강조했다.

    현판식 당시 미르재단은 직원이 한 명도 없기 때문에 전경련 직원들을 동원하고, 집기류와 컴퓨터 등을 사무실에 채워넣으라는 청와대의 지시를 받았다는 것이다.

    특히 그는 이 같은 지시를 내린 인물로 최상목 전 경제금융비서관을 지목하며 "쓰레기통 하나까지 세세하게 챙겼다는 이야기를 들어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전경련 직원이 140명 정도인데, 거기에 보낼 형편이 아니었다"며 미르재단 현판식에 전경련 직원이 동원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청와대가 미르재단 사무실을 구하는데 '꼼꼼한' 조건을 제시했고, 전경련이 난색을 표하자 아예 사무실 위치를 확정해줬다고 설명했다.

    미르재단은 국정농단 장본인 최순실씨가 각종 이권을 챙기고, 박근혜 대통령이 퇴임 후 이사장으로 취임하기 위해 설립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