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 ‘법꾸라지’ 김기춘, 비밀자료 대량 빼돌렸다

뉴스듣기


법조

    [단독] ‘법꾸라지’ 김기춘, 비밀자료 대량 빼돌렸다

    뉴스듣기

    특검, CCTV 복원 증거 인멸.은닉 장면 포착...자료 추적엔 실패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사진=사진공동취재단/자료사진)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법꾸라지’라는 별명답게 중요한 핵심 자료를 외부로 빼돌린 정황이 특검에 포착됐다. 특검은 김 전 실장이 감춘 자료를 찾기 위해 장시간 추적했지만 끝내 실패했다.

    16일 박영수 특검팀 등에 따르면, 특검팀은 지난달 26일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김 전 실장의 자택에 설치한 폐쇄회로(CC)TV 기록을 디지털 포렌식 장비를 통해 최근 복구했다.

    여기에는 김 전 실장이 다른 사람들을 시켜 자료가 든 박스를 외부로 나르게 하는 장면도 담겨있다. 검찰 압수수색에 앞서 업무일지 등 중요한 자료를 감추거나 없애려고 한 것이다.

    이에 특별 수사팀은 2주일 이상에 걸쳐 자료들의 행방을 쫓았지만, 이를 확보하는 데는 실패했다. 특검 관계자는 “CCTV 복구 사실도 비밀에 부치며 조용히 추적에 나섰지만 성과를 얻지 못했다”고 했다.

    최순실 게이트의 핵심인물로 꼽히면서도 여러 의혹을 해박한 법률지식과 오랜 경험으로 미꾸라지처럼 빠져나가는 김 전 실장의 ‘진면목’이 이번에도 빛을 발했다.

    김 전 실장의 증거 인멸과 은닉은 이번만이 아니다. 특검이 압수수색한 휴대전화는 연락처 등 내용이 아무것도 없는 ‘깡통 전화기’였다.

    김 전 실장은 앞서 고(故) 성완종 게이트 당시에도 박스에 든 서류를 대거 버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성완종 리스트에는 김 전 실장에게 10만 달러를 뇌물로 줬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

    그가 서류를 대량 폐기했지만 특검은 김 전 실장이 블랙리스트 작성을 설계하고 지휘한 정황을 상당부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안 검사 출신인 김 전 실장이 진보 성향 단체.인사에 대해 알레르기 반응을 보인 것은 유진룡 전 문체부 장관 등의 증언을 통해 드러났다.

    김 전 실장은 또 문체부 1급 고위공무원 6명에게 일괄 사표를 내도록 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들은 블랙리스트 적용을 거부하거나 소극적이던 인물이었다.

    특검은 이런 의혹을 뒷받침할만한 상당한 진술과 증거를 수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그가 17일 오전 소환 조사를 받은 후 구속영장이 청구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특검은 여기에 더해 김 전 실장의 행위가 증거인멸 교사에 해당하는지 검토하고 있다.

    증거인멸 교사죄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7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