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호위무사' 윤전추, 짜고 친듯 '부분 기억상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호위무사' 윤전추, 짜고 친듯 '부분 기억상실'

    뉴스듣기

    기존 靑해명과 아귀 맞게 답변…유독 세월호 7시간만 "기억 안난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2차 변론기일인 3일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 윤전추 행정관이 증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에 첫 증인으로 출석한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은 '세월호 7시간' 동안 박 대통령의 행적을 짜맞춘 듯 시간대별로 증언했다.

    박 대통령이 청와대 관저 안에 머물며 서면 등 보고를 받았을 뿐 미용시술 의혹 등은 전면 부인해온 청와대의 '대본'과 아귀가 맞는 답변들이었다.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의 지근거리에 있던 윤 행정관이 결과적으론 ‘호위무사’로 나선 꼴이다.

    5일 탄핵심판 2차 변론에 증인으로 출석한 윤 행정관은 박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당일을 오전 8시 30분쯤 인터폰 호출에서부터 기억해냈다.

    박 대통령이 스스로 머리정돈과 화장을 해 "단정했다"고 모습을 설명한 윤 행정관은 그러나 정작 박 대통령과 30여분 함께했다는 '비공식 업무'(개인 업무)가 무엇인지는 증언하지 못했다.

    헬스 트레이너 출신인 윤 행정관이 대통령에게 운동 지도를 했는지에 묻는 재판부 질문에는 강한 어조로 부인하며 "중요한 일은 아니었던 것 같다"면서도 끝내 입을 열지 않았다.

    윤 행정관은 당일 오전 10시쯤 자신이 '급한 서류'를 박 대통령에게 전달했고, 이때쯤 박 대통령이 세월호 침몰 사실을 알게 됐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 증언은 김장수 당시 국가안보실장이 지난달 국회 청문회에 나와 "서면보고를 10시에 했다"고 한 발언과 일치한다.

    윤 행정관은 안봉근 당시 비서관이 관저에 뛰어 들어와 대면보고를 하고, 박 대통령이 평소보다 빠른 10여분 만에 혼자 점심을 먹은 사실은 큰 막힘없이 진술하면서도 ‘비공식 업무’에 대해선 기억을 더듬기만 했다.

    그러면서도 오후 정호성 당시 비서관도 관저로 찾아왔고, 박 대통령이 재난안전대책본부로 향하기 전 미용과 머리손질 담당자 2명을 제외하면 관저의 외부 출입자는 이날 없었다는 점을 윤 행정관은 분명히 했다.

    "박 대통령이 관저 등에서 당일 30여차례 보고와 지시를 내렸다"거나 '굿판', '프로포폴', '성형시술' 의혹을 일축했던 청와대의 공식 해명과 궤를 같이 한 것이다.

    당시 대통령의 모습까지 그리듯 설명했던 윤 행정관이 정작 비공식 업무에 대해 밝히지 않고 관저 내 공간 구조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설명을 꺼리면서, 재판부가 진술의 신빙성에 대해 어떤 판단을 내릴지 관심이 쏠린다.

    국회 측과 박 대통령 측, 재판부의 질문이 한차례 이어진 뒤 신문에선 청구인 측으로부터 "박 대통령이 당시 관저 밖으로 나갈 수 있었던 상태였냐"는 질문도 나왔다.

    박 대통령의 모습을 '단정했다'고 이미 답변했던 윤 행정관이 "제가 기억하기로는 (관저 외부로) 갈 수 있었을 것 같다"고 답했는데, "그럼 왜 '청와대 벙커'로 가지 않았느냐"고 계속 질문이 이어지자 "잘 모르겠다"는 답변을 내놨다.

    김장수 전 실장은 당일 오전 10시 15분 박 대통령으로부터 전화가 와 "정확히 상황을 파악하시려면 TV를 같이 보시는 게 좋겠다"고 말한 사실을 청문회에서 언급했는데, 윤 행정관 설명에 따르면 당시 대통령이 있던 관저 내 집무실(본관 집무실과 다름)에는 TV가 없었다.

    윤 행정관은 이에 대해 "노트북 컴퓨터로 볼 수도 있다"고 했다.

    윤 행정관은 최순실씨와 관계나, 박 대통령의 옷값 대납 의혹 등과 관련해서도 언론을 통해 보도된 의상실 CCTV 화면이나 검찰 수사로 비교적 명확히 확인된 사실 부분만 탄핵심판에서 인정했다.

    특히 박 대통령이 자신에게 직접 의상대금을 현금으로 지급하게 했다는 걸 봉투 색깔과 크기까지 거론하며 적극적으로 설명했다.

    CCTV화면대로 의상 대금을 최씨가 냈다면 뇌물죄가 될 수도 있다.

    윤 행정관은 이외 부분에 대해서는 대부분 보안 등을 이유로 답변하지 않거나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투의 대답만 반복하기도 했다.

    박한철 헌재소장은 그런 윤 행정관에게 "증언을 할 의무가 있다"는 점을 몇 차례 주지시켰다.

    주심 강일원 재판관은 "객관적으로 당연히 알 수 있는 사실도 모두 모른다고 하면 적절치 않다"고 주의를 줬다.

    이어 "객관적인 사실을 말해주지 않으면 마치 부정한 일이 있었던 것 같은 의심이 들 수 있다"고도 했다.

    소추위원인 권성동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은 이날 변론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윤 행정관의 일방적 진술만 있었기 때문에 세월호 7시간이 완벽히 밝혀졌다고 보긴 어렵다"고 말했다.

    반면, 박 대통령 측 대리인 이중환 변호사는 "의혹이 상당 부분 밝혀졌다고 생각한다"고 다른 말을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1page 2page

      많이본 뉴스

      1page 2page

      실시간 댓글

      1page 2page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