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전추 "세월호 오전 朴대통령과 업무…안봉근 관저 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윤전추 "세월호 오전 朴대통령과 업무…안봉근 관저 와"

    • 2017-01-05 16:52
    뉴스듣기

    "정확한 업무 내용 기억 안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2차 변론기일인 3일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 윤전추 행정관이 증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은 5일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과 같이 청와대 관저에서 비공식 업무를 했다면서도 내용은 기억나지 않는다고 증언했다.

    윤 행정관은 이날 오후 박 대통령 탄핵심판 2차 변론에 증인으로 출석해 "당일 오전 8시 반쯤 호출이 와 관저로 올라가 대통령과 함께 업무를 봤다"면서도 "정확하게 어떤 업무인지 기억나지 않지만, 업무를 봤다"고 말했다.

    윤 행정관은 "박 대통령이 어떤 말을 해서 어떤 걸 했는데 기억나지 않는다"면서 "대통령의 비공식 업무는 맞다"고 했다.

    당시 박 대통령은 스스로 머리정돈과 화장을 어느 정도한 상태였던 걸로 윤 행정관은 기억했다. 윤 행정관은 "(박 대통령이) 단정했다"고 말했다.

    윤 행정관은 또 세월호 참사 당일 오전 안봉근 당시 비서관이 박 대통령을 관저에서 대면했다고 진술했다.

    더 클릭!



    윤 행정관은 "시각이 정확하게 기억나지 않는다"면서 "안봉근 비서관이 급한 전화 연결인지 모르겠지만, 급한 업무 때문에 관저로 올라온 것으로 기억한다"고 했다.

    윤 행정관은 당일 오전 자신이 관저에 들어온 서류를 박 대통령에게 전달하기도 했고, 오후에는 미용사를 직접 불렀다고 했다.

    박 대통령이 재난안전대책본부에 입고 나온 민방위복은 윤 행정관이 직접 챙긴 것이라고 증언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