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전추 행정관 "靑 관저에서 최순실 봤다"(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윤전추 행정관 "靑 관저에서 최순실 봤다"(종합)

    뉴스듣기

    "'주사 아줌마'·김영재 원장 본 적 없어"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2차 변론기일인 3일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 윤전추 행정관이 증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최순실 씨 측근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은 5일 "청와대 관저에서 최순실을 본 적이 있다"고 말했다.

    윤 행정관은 이날 오후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2차 변론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진술하면서 "몇 번인지 정확하지 않는다. 그렇게 횟수가 많지는 않았던 것 같다"고 답변했다.

    윤 행정관은 "(청와대 내에서) 최 씨와 인사는 했다"며 "저는 의상 관련해서 오면 의상에 관련한 업무만 봤지, 그 외에는 따로 업무를 한 게 없다"고 말했다.

    자신은 직접 최 씨를 청와대 안으로 안내했는지, 다른 직원이 동행해온 최씨를 안내했는지에 대해서는 "말씀드리기 곤란하다"고 말을 아꼈다.

    윤 행정관은 세월호 참사 당일 미용사를 관저로 데려간 사실도 인정했다. 다만, 미용사가 매일 청와대를 드나드는지, 하루에 몇 번인지는 "잘 모른다"고 했다.

    그는 다만, 이른바 '기치료 아줌마', '주사 아줌마'에 대해서는 "모른다. 본 적 없다"며 "언론을 보고 알았다"고 말했다.

    미용시술 의혹과 관련한 김영재 원장 역시 "관저에 출입한 것을 본 적이 한 번도 없다"고 했다.

    윤 행정관은 박 대통령의 비공식 업무나 사적 영역에 대한 수행을 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국회 측의 질문에 상당수 "말씀드리기 곤란하다"는 답변도 반복했다.

    헬스 트레이너인 윤 행정관은 최 씨와의 인연으로 청와대에 입성했다는 의혹과 함께 최 씨, 이영선 행정관과 함께 박 대통령의 의상을 맞추는 모습이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