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우상호 "탄핵안 오늘 발의해야…늦어도 9일 표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우상호 "탄핵안 오늘 발의해야…늦어도 9일 표결"

    뉴스듣기

    "5일 표결할 수도 있지만 변수 많아"…與, 5일 본회의 소집 반대하면 어려워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일 "오늘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을 본회의에 발의한 뒤 늦어도 9일 표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야3당 원내대표 회동을 앞두고 기자들을 만나 개인의견을 전제로 "촛불민심에게 야당이 탄핵안 발의를 함께해 야권공조가 살아났단 것(을 보이고), 가결 여부와 무관하게 탄핵이 진행되고 있다는 신호(를 보이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오늘 탄핵안 발의는 국민들이) '쟤들이 뭐하자는 것이냐'며 오는 불신을 피하는 것"이라며 "가능하면 절차나 과정은 투명하게 가는 것이 좋다. 오늘 본회의중 탄핵안을 발의하면 5일 본회의가 안 잡혀도 유동성이 생긴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날 본회의에서 탄핵안을 발의한 뒤 5일 본회의를 열어 탄핵안을 처리하자는 국민의당의 당론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본회의 소집 등 의사일정은 원내교섭단체 합의, 즉 새누리당 정진석, 민주당 우상호,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가 합의해야 가능하다.

    교섭단체 합의 없이도 국회법상 국회의장의 결정에 따라 본회의 소집이 가능하지 않느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그건 변동이 많다. 국회법 절차가 그렇게 해석될 수도 있지만 '협의'라는 조항을 두고 정 원내대표가 '나랑 합의해야 한다'고 하면…"이라며 "(5일 본회의 소집을) 시도해보되 안 될 수도 있다. 될 수도 있고 안 될 수도 있는데 국민의당 당론(2일 발의, 5일 의결)을 안 된다고 못 박을 순 없는 것"이라며 조심스러운 태도를 취했다.

    그는 "최대한 노력하면서 가는 것"이라면 "(본회의 소집을 시작으로) 5일 탄핵안 처리를 시도해보고 안 되더라도 9일에는 탄핵안 처리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