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靑 앞 민주 의원들 "우주의 기운 모아 드릴 테니 국정서 손 떼라"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회(정당)

    靑 앞 민주 의원들 "우주의 기운 모아 드릴 테니 국정서 손 떼라"

    뉴스듣기

    "민심 부정 국정 주도 선언, 4·13 호헌 선언 전두환 정권과 같아"

    더불어민주당이 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추미애 대표, 우상호 원내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진상규명 국민보고대회를 가지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47명은 6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가 합의할 국무총리에게 전권을 넘기고 국정에서 손을 떼겠다고 국민 앞에 즉각 천명할 것을 박근혜 대통령에게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농단 책임지고 박근혜 대통령은 즉각 국정에서 손 떼라-하야 민심 부정하는 국정 주도 의지 표명, 4 ·13 호헌 선언과 무엇이 다른가'라는 이름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의원들은 "이미 대통령은 국민과 국회를 설득하고 이끌 수 있는 국민적 정통성을 상실했다. 국가 지도자로서의 도덕적 권위도 땅에 떨어진데다가 사법적 심사의 대상이어서 더 이상 통치권을 행사할 방법이 없다"며 박 대통령의 퇴진을 거듭 요구했다.

    이들은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의 국정농단에 성난 민심은 폭발 직전의 화약고"라며 "전대미문의 국가적 위기상황에서 청와대와 정부는 마비 상태이고 국회에서는 대통령의 2선 후퇴 요구가 나오고 광장에서는 하야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태가 이런데도 원인 제공자인 박 대통령은 이 모두를 외면했다"며 "대통령의 일시적인 방탄조끼 이상의 아무런 의미가 없는 총리 임명은 즉각 철회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근 대통령의 행태는 무슨 일이 있어도 절대로 대통령 권한을 내려놓지 않겠다는 고집과 독선에 다름 아니다"라며 "민심을 외면한 것을 넘어 정면 거부한 것이고, 민주화 선언 요구에 대해 4 ·13 호헌 선언으로 국민의 여망을 역행한 5공화국 전두환 정권과 같은 태도"라고 꼬집었다.

    기자회견에 참여한 박홍근 의원은 "노무현 대통령은 '우리당이 차기 선거에서 당선됐으면 좋겠다'는 말 하나 때문에 탄핵소추까지 당했고 브라질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은 국가 회계를 잘못기재해서 탄핵까지 당했다"며 "국가 기밀누설과 대통령 기록물 유출, 포괄적인 뇌물죄라는 범죄 행위만으로 박근혜 대통령은 이미 탄핵하고도 넘는다"고 꼬집었다.

    박 의원은 이어 "대통령은 국민의 불신이 정점에 섰다는 것을 인정하고 이제 국정에서 완전히 손을 떼야 한다"며 "여야가 합의한 총리에게 모든 권한을 넘기고 국정에서 손을 떼는 것이 국가의 위기를 조기에 수습하는 길이라는 것을 대통령은 똑똑히 알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우원식 의원은 "국민들은 대통령에게 많은 기회를 드렸다. 정윤회 국정농단 사건과 지난 총선, 미르·K스포츠재단 문제가 터졌을 때 진상을 공개하고 잘못을 회개할 기회를 드렸지만 대통령은 국민이 준 3번의 기회를 걷어차 버렸다"며 "국민들이 넘겨준 신뢰를 모두 걷어찬 대통령은 국정에서 손을 떼고 당장 조사에 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설훈 의원은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제대로 살폈더라면 ‘박근혜·최순실게이트’를 어쩌면 사전에 막을 수 있었을지도 모른다"며 "우 전 석은 이 모든 사태에 책임을 지고 구속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자회견 사회를 본 기동민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께 모든 국민들은 간절하게 염원한다. 모든 우주의 기운을 모아 드릴테니 제발 국정에서 손 떼라"고 직격탄을 날리기도 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강병원, 기동민, 김병욱, 김영진, 김영호, 김정우, 김현권, 남인순, 박주민, 박홍근, 백혜련, 설훈, 신동근, 우원식, 유은혜, 유승희, 이인영, 이재정, 이훈, 정춘숙, 제윤경, 홍익표 의원 등 22명이 참석했다.

    기자회견에는 참석하지 못했지만 박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성명서에 권미혁, 권칠승, 김민기, 김상희, 김병관, 김종민, 김철민, 김한정, 김현미, 문미옥, 박재호, 박 정, 소병훈, 송기헌, 손혜원, 신창현, 어기구, 오영훈, 위성곤, 이상민, 인재근, 임종성, 정재호, 조승래, 표창원 의원 등 모두 47명이 이름을 올렸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