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원순 "식물 대통령…비극적 상황 올 수 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사회 일반

    박원순 "식물 대통령…비극적 상황 올 수 있다"

    뉴스듣기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박원순 서울시장은 '최순실 사태'와 관련해 "진실의 고백이 필요하다"며 "강제적 수사로 시간을 끌수 있겠지만 자꾸 숨기려고 하면 마지막 하야의 상황이 올수 있다"고 경고했다.

    박 시장은 31일 출입기자들과의 간담회을 가진 자리에서 "대통령과 청와대의 태도에 달려있다"면서 "지금 청와대가 자꾸 숨기려고 하면 점점 더 궁지에 몰리게 되고 국민들의 분노가 커질 것"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그러면서 "진실의 고백이 필요하다"며 "강제적 수사로 시간을 끌 수 있지만 이미 식물대통령 상태인데 계속 그런 것이 또 드러나면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고 마지막으로 요구하고 있는 하야의 상황, 그런 비극적인 상황이 올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그러나 "여당과 청와대는 어떻게 하든 이 순간을 모면하는 정도의 생각으로 보여지고, 야당도 본질적 대안을 갖고있는 것 같지 않다"며 "닉슨 워터게이트 사건처럼 문제의 본질을 정확히 인정하고 국민이 바라는 요구에 정직하게 답하고 국민들이 충분히 납득할수 있도록 하는 게 아닌 것 같다"고 비판했다.

    박 시장은 이어 "지금 국정의 심각한 농단이라는 초유의 상황, 총체적 국가 리더십의 붕괴가 온 엄중한 상황"이라면서 "국정의 공백상태, 국정 리더십의 공백상태에서 한편으로는 분노에 답하는 조치가 정치권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시장은 그러면서 "최종 목표와 결론은 국민의 분노에 답하고 국민의 불안을 해소하는 것"이라며 "거국내각과 모든 진실이 드러나는 엄중한 수사, 고백, 대통령의 권력으로부터의 개입금지라는데 대해 많은 합의는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와 관련해 "거국내각이 잘 되는 것이 문제 해결책이 될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여야 지도자는 물론 중요한 우리 사회의 리더들이 합의해 나가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이어 "국민의 불안과 분노가 교차하고 있는데 일단은 불안을 달래는 할수있는 것을 하고 그리고 분노를 함께 공감하고 해결할 지는 깊이 성찰하고 숙고하겠다"며 "국민을 위한 것이 무엇인지 판단해야 한다. 지금 그 고민의 지점에 있다"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