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최순실이 남긴 '프라다 신발'…분노한 개똥더미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법조

    최순실이 남긴 '프라다 신발'…분노한 개똥더미

    뉴스듣기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60, 개명 후 최서원) 씨가 31일 오후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최순실(60·최서원으로 개명) 씨. 31일 오후 3시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지방검찰청에 조사를 받으러 자진 출석했다.

    최 씨는 감색 모자와 선글라스, 스카프를 한 채 얼굴을 가리고 에쿠스차에서 내렸다. 50여 명의 검찰 관계자들이 그녀를 에스코트했다. 300여 명의 취재진 사이를 빠르게 지나갔다.

    그리고 그 뒤를 쫓는 이들이 있었다. 한국청년연대, 민중연합당흙수저당 등의 이름을 내건 이들이었다. 이들 30여 명은 "박근혜 하야하라" 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며 뒤를 쫓았다.

    최 씨는 신발도 잃어버린 채 경호원들에 이끌려 검찰청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검찰 비호를 받으며. 그녀가 들어가면서 남긴 건 프라다 신발 뿐이었다. 검은 색,빨간 색으로 프라다라고 적힌 신발은 새것처럼 보였다.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60, 개명 후 최서원) 씨가 31일 오후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가운데 최 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신발이 입구에 놓여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검찰은 최 씨 신변 안전이라는 이유로 만반의 준비를 한 듯했다. 군사작전을 방불케 했다. 밖에는 50여 명의 검찰 관계자가, 안에는 100여 명의 검찰 관계자가 최 씨를 기다렸다. 엘리베이터를 미리 잡아놓고 대기했다가 최 씨를 조사실로 데려갔다.

    기자들이 "국민들께 한마디 하라"고 소리치자 최 씨는 엘레베이터 안에 들어가서야 울먹이며 "죽을죄, 국민여러분 용서드린다"는 발언했다.

    그가 남긴 발언은 그 한마디였다. 최 씨가 서야 할 포토라인에는 분노에 찬 시민단체들이 "최순실 구속하라", "VIP대접 받으며 검찰에 출두하는 것을 보면서 우리 청년들은 허탈하면서 분노했다"를 외쳤다.

    31일 오후 3시 피의자 신분으로 최순실씨가 서울지검에 조사를 받으러 자진 출석한 가운데, 화를 참지 못한 한 시민이 "개똥을 가져왔다"며 검찰청 유리벽에 분뇨더미를 뿌렸다. 검찰은 그를 현장에서 즉시 연행했다. (사진=신동진 기자)
    화를 참지 못한 한 시민은 "개똥을 가져왔다"며 검찰청 유리벽에 분뇨더미를 뿌렸다. 검찰은 그를 현장에서 즉시 연행했다.

    더 클릭!



    최 씨는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본부가 미르ㆍK스포츠재단 등을 압수수색하며 본격 수사에 착수한지 4일만에 전격 출석했다.

    그는 재단 관련 의혹과 청와대 문건 유출 혐의를 받고 있다.

    최 씨가 검찰청에 들어가자 최순실 씨 변호를 맡은 이경재 변호사도 검찰청으로 들어갔다. 그는 "증거인멸의 여지가 없고, 철저한 수사 이뤄지도록 조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뒤 검찰청 안으로 들어갔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