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최순실이 시키더냐"…짜맞추기 수사에 우려 증폭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회(정당)

    "최순실이 시키더냐"…짜맞추기 수사에 우려 증폭

    뉴스듣기

    與 의원도 “더 큰 분노 출발점될까 걱정”…野 검찰개혁 카드로 압박

    희대의 국정농단 사태를 일으킨 막후실세 최순실씨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짜맞추기식 면피용으로 끝날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야권은 물론 여당 내에서도 우려가 증폭되고 있다.

    검찰 수사를 둘러싼 석연찮은 정황은 최씨의 갑작스런 ‘몰래 귀국’과 그럼에도 그를 즉시 소환하지 않고 하루 동안의 말미를 준 게 대표적이다.

    사안의 엄중함과 증거 인멸 가능성, 그간의 수사관행 등을 감안할 때 도저히 납득하기 힘든 조치라는 비판여론이 빗발치고 있다. 벌써부터 검찰 수사의 신뢰성이 흔들리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31일 당내 회의에서 “이런 초법적인 범죄자에 대해서 검찰은 그 부역자들과 입을 맞출 수 있게 허용을 해줬다”며 “도대체 검찰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거냐”고 개탄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도 전날 “누군가의 각본대로 움직이고 있다”고 말해 청와대와 검찰이 최순실 일파와 고도의 교감과 사전 시나리오에 따라 면피 전략을 짜고 있다는 강한 의구심을 나타냈다.

    새누리당 내에서도 비박계를 중심으로 비판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이혜훈 의원은 31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저도 사실은 토요일 밤에 귀국을 했는데 그런 보도를 보고 너무 놀랐다”면서 “이제 해결의 수순으로 가야 하는데, 오히려 검찰의 수사 결과가 더 분노 또는 의혹 이런 것을 낳게 되는 출발점이 될까 봐 더 걱정”이라고 지적했다.

    김용태 의원도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해 “지금 최순실씨 귀국부터 몇 가지가 착착 각본에 의한 것처럼 움직여 나가는 것을 보면서, 야당뿐만 아니라 국민들도 이게 무슨 각본에 의해서 짜맞추기 하는 것 아니냐, 이런 의심을 하고 있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태로 박근혜 대통령의 리더십이 급격히 손상되면서 거국중립내각이 수습책으로 거론되고 있다. 그런데도 야당이 선뜻 수용하지 못하는 최대 이유는 이처럼 진상 규명이 흐지부지 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검찰은 최순실 게이트가 장기화되는 와중에도 사실상 손을 놓다시피 했고 새누리당은 특검의 성격 여부를 놓고 물타기를 벌여오던 터에 거국내각 카드를 꺼내든 것은 정국 호도용이라는 의심이다.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이날 회의에서 일제히 ‘선 진상규명 후 거국내각’ 방침을 밝히며 공조에 나섰다.

    반면 새누리당은 야당이 ‘햐야 정국’을 노리고 ‘반국가적 행태’를 하고 있다고 맹비난하며 안팎의 공세를 정면돌파하려 하고 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이날 정세균 국회의장 주선으로 열린 여야 3당 회동에서도 “야당이 먼저 제안한 특검과 거국내각을 여당이 수용하자마자 걷어차 버리면 국정을, 나라를 어쩌자는 거냐”고 거칠게 항의한 뒤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이에 야당은 적반하장 격이라고 엄중 규탄하며 새누리당 친박 실세 지도부의 퇴진을 촉구하는 것은 물론 검찰 개혁 카드로 반격 채비에 나서고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