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남 진보단체, "국정 농단"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광주

    전남 진보단체, "국정 농단"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뉴스듣기

    박근혜 퇴진 전남지역 정당시민사회 시국선언 (사진=전남 진보연대 제공)
    전남 진보단체들은 최순실 씨의 국정 농단에 대한 책임을 지고 박근혜 대통령은 즉각적으로 퇴진할 것을 촉구했다.

    전남 진보단체로 구성된 전남지역 정당 시민사회는 31일 오전 10시 전라남도 의회 앞에서 시국 선언문을 통해 "국가 안보에 관련된 기밀들을 개인 최순실에게 알려 현행법을 어기고 경제 관련 주요 정보들을 누설한 것은 그동안 통치 행위가 비선 실세 최순실 일당의 농단이었음이 드러난 만큼 박 대통령은 대통령으로서 더는 국정을 운영할 자격이 없음이 확인됐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이 단체는 또, 박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당시의 무능과 7시간 행방불명으로 300명이 넘는 청소년과 국민을 수장됐고 국정 교과서를 통한 역사 왜곡으로 친일 독재를 미화했다고 비판했다.

    이 단체는 특히, 박 대통령은 대통령의 공약이었던 쌀값 보장을 외치던 백남기 농민에게 경찰이 물대포를 직사해 목숨을 앗아갔음에도 사과는커녕 부검 운운하면서 추모보다 시신 탈취를 걱정해야 하는 참담함을 안겨줬다고 분노했다.

    이에 따라 이 단체는 이번 사태를 통해 국정을 운영할 능력도, 자격도 없다는 것이 확인된 박 대통령은 즉각 퇴진하고 국정 농단을 방치하며 이에 편승한 청와대, 내각은 총사퇴하며 거수기 새누리당도 해체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이 단체는 민주당과 국민의당을 비롯한 야권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 소추안을 당장 발의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이번 사태를 축소하려는 조직적인 움직임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하며 박 대통령과 여당이 버티고 야당이 자신들의 요구에 부응하지 못한다면 11월 2일을 전후해 전남 22개 시군별 '가칭 박근혜 대통령 퇴진 시군대회'와 시국선언을 조직하는 것을 시작으로 대통령 퇴진 운동을 본격화적으로 전개해 나가기로 했다.

    이 단체는 이어 전국 단체와 연계해 11월 12일 민중 총궐기를 성사하고, 박근혜 정권을 퇴진시킬 때까지 2차, 3차 총궐기를 계속 진행해 나가며 87년 6월 항쟁 때와 같은 범국민운동본부 결성도 본격적으로 제안하고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