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모를 원망해. 돈도 실력이야" 정유라 SNS 발언 '논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부모를 원망해. 돈도 실력이야" 정유라 SNS 발언 '논란'

    뉴스듣기

    현실판 '내부자들'?…"모자란 애들 상대하기 더러워서 안 한다"

    17일 오후 이화여자대학교 ECC 이삼봉홀에서 학생들이 최순실 씨 딸 입학 및 학점 특혜 의혹과 관련해 최경희 총장의 사퇴를 촉구하며 피켓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비선 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60) 씨의 딸 정유라(20) 씨가 SNS에서 "능력 없으면 니네 부모를 원망해", "돈도 실력이야"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또다른 파문을 예고했다.

    19일 경향신문은 정 씨가 지난 2014년 12월 3일께 자신의 SNS에 "능력 없으면 니네 부모를 원망해. 있는 부모 가지고 감놔라 배놔라 하지 말고. 돈도 실력이야. 불만이면 (승마)종목을 갈아타야지. 남의 욕하기 바쁘니 아무리 다른 거 한들 어디 성공하겠니"라는 글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 씨는 "말 타는 사람 중엔 친한 사람 없어. 나 친한 사람 딱 네 명 있어. 니네들은 그냥 인사하는 애들 수준이야. 뭘 새삼스럽게 병이 도져서 난리들이야", "내가 만만하니? 난 걔들한테 욕 못해서 안 하는 줄 알아", "놀아나주는 모자란 애들 상대하기 더러워서 안 하는 거야"라는 말도 덧붙였다.

    2014년 9월 16일 정 씨는 이대에 입학 원서를 냈고, 20일 아시안게임 승마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받았다. 이어 10월 18일 치러진 이대 체육특기생 면접에 그는 경기용 제복과 금메달을 착용한 채 응시했다고 알려진 바 있다.

    이어 10월 말께 정 씨는 이대 측으로부터 합격 통보를 받았다. 그가 국가대표로 선발되던 시점부터 그가 정윤회·최순실 부부의 딸이라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 나오던 터라, 언론 보도를 통해 합격 사실이 알려지며 더욱 논란이 된 바 있다.

    이는 정 씨가 글을 작성한 시기와 맞물리는 만큼, 정 씨가 세간의 의혹 제기에 대하는 개인적 심경을 SNS에 적었던 것으로 보인다.

    정 씨는 이대 입학 후 제대로 수업에 참여하지 않았던 것은 물론이고 시험도 응시하지 않은 채 리포트로 학점 이수를 대체했다.

    문제는 그의 리포트가 제출 시한을 넘긴 점, 온라인 블로그에서 베낀 열악한 수준이라는 점 등이다. 그럼에도 불구, 담당 교수는 맞춤법 등을 첨삭 지도한 답장을 보내는 등 과한 친절을 베풀었으며, 성적도 B 이상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누리꾼들은 이같에 논란에 휩싸여온 정 씨가 SNS에 무엇이 문제인지 전혀 모르는 듯한 글을 게재했다며 분노를 표했다.

    'rosu****'는 "다른 사람들은 피땀 흘려 이룬 결과물을 반칙 써서 날로 먹고도 부끄러운 줄 모른다. 잘도 떠든다. 양심에 털난 거냐. 돈은 실력이 아니라 운이다. 운좋게 태어났어도 ***나서 부럽지 않다"고 일갈했다.

    '0602****'는 "***한 돈으로 호의호식하니 눈에 보이는 것이 없느냐"며 "지금껏 국민들을 잘 속여 왔는데 이제 다 알아버렸다. (자랑하던) 부모 원망하게 될 거다"라고 꼬집었다.

    'ksp9****'는 "정 씨는 (이대에서) 입학 취소가 안 된다 해도, 졸업하기는 불가능하지 않을까. 이제 주위 모든 눈들이 지켜보고 있을 텐데 제대로 학점 따고 졸업할 수 있겠나"라고 주장했다.

    'nexu****'는 "사칭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면서도 "최근 공개된 리포트를 보면 본인(정유라 씨)이 확실할 것 같다"고 의견을 적었다.

    'dbal****'는 "그 돈 갖고 공부를 해라. 돈도 많은데 공부는 왜 안 했냐. 성인인데 맞춤법 모두 틀리고 비속어까지…. 리포트도 유치원생 수준이던데 말만 타지 말고 신문이나 책을 읽어라"라고 비꼬았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