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재인 "與, 북한 덕에 존속하는 정당…정권교체 해야"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회(정당)

    문재인 "與, 북한 덕에 존속하는 정당…정권교체 해야"

    뉴스듣기

    "종북타령·색깔론, 국정운영 동력 삼으니 민생파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사진=박종민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17일 "새누리당은 북한 덕분에 존속하는 정당"이라며 "정권교체가 꼭 필요한 이유"라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경제행보의 일환으로 인천에 위치한 '이익공유' 시행기업 '디와이'를 방문하기 전 취재진을 만나 "허구한 날 종북타령과 색깔론을 국정운영의 동력으로 삼고 있으니 우리 경제와 민생이 이렇게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최근 출간된 회고록에서 '2007년 노무현 정부가 유엔의 대북인권결의안 처리과정에서 북한에 의견을 물은 뒤 기권입장을 정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인 뒤 문 전 대표가 직접 입을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전 대표는 "이번에도 새누리당은 극심한 경제 위기와 민생 파탄, 그리고 우병우와 최순실의 국정 농단과 비리, 백남기 선생의 부검 문제 등을 덮기 위해서 남북관계를 정쟁 속으로 또 다시 끌어들이고 있다"며 "국민들이 용서할 수 없는 행태이고 결코 성공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이어 "저와 우리당은 새누리당이 그러거나 말거나 경제와 민생살리기에 전념하고, 우병우와 최순실의 국정 농단과 비리의 전모를 규명해내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다만 당시 상황을 두고 송 전 장관과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 백종찬 전 청와대 안보실장, 김만복 전 국가정보원장의 진술이 엇갈리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는 "사실관계는 당시를 잘 기억하는 분들에게 물으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