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일본 돈 10억엔…할머니들 "정부가 이렇게 괴롭힌 건 처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인권/복지

    일본 돈 10억엔…할머니들 "정부가 이렇게 괴롭힌 건 처음"

    뉴스듣기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우리가 그깟 위로금 받겠다고…"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대상으로 2000만원에서 1억원 규모의 현금을 지급하기로 한 방침을 두고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답답함과 분노를 토로했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은 26일 오전 11시쯤 서울 마포구 연남동의 정대협 쉼터에서 일본 정부의 '현금 지급' 방침에 대한 피해 할머니들의 입장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복동(90)·길원옥(89) 할머니가 참석했다.

    김복동 할머니는 본격적인 기자회견에 앞서 "아무리 우리가 입 아프게 말을 해도 정부에는 닿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일본 정부의 현금 지급 방안과 관련, "정부로부터 사전에 전달 받은 내용이 있냐"는 취재진의 질문이 떨어지자마자 김복동 할머니와 길원옥 할머니는 동시에 "전혀 없었다"고 답했다.

    김복동 할머니는 "정부가 이렇게 할머니들을 괴롭힌 건 처음"이라며 "우리가 그깟 위로금 받겠다고 이 날까지 기다리고 있는 줄 아느냐"고 말했다.

    길원옥, 김복동 할머니.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김복동 할머니는 "일본 정부가 '늦어서 미안하다', '우리들이 한 짓이니까 용서해달라'고 말하는 그날까지, 그로인해 할머니들의 명예가 회복될 날까지 기다릴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소녀상을 없애라는 일본 정부의 요구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가 사과를 안 하고 버티면 버틸수록 소녀상은 하나 하나씩 더 늘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에서는 우리 할머니들을 찾아오지도 않으면서, 아파 누워있는 지방에 있는 할머니들만 찾아가서 협조해달라고 조르고 있다"고 토로했다.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김복동 할머니와 길원옥 할머니 모두 건강이 좋지 않은 상황.

    그럼에도 할머니들은 "정부가 아무리 힘으로 할머니들을 눌러도 우리는 끝까지 할 것"이라며 "단 한 명이 남아도 일본이 정식으로 사과하는 날까지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25일, 정부는 지난해 12.28 한일 합의와 그 후속 협의에 따라 일본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10억엔을 지급하게 된다고 발표했다.

    화해·치유재단(김태현 이사장)은 이 10억엔으로 '위안부' 피해 사망자에게는 2000만원, 생존자에게는 1억원을 현금으로 지급하고 남는 돈은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사업에 사용할 방침이다.

    현금은 피해자들의 수요를 파악한 뒤 맞춤형으로 분할 지급하는 방식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