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여교사 신상 털어 성폭행 피해자로 만든 '일베' 회원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여교사 신상 털어 성폭행 피해자로 만든 '일베' 회원들

    뉴스듣기

    '신안 섬마을 집단 성폭행' 피의자들. (사진=광주 CBS)
    '신안 섬마을 여교사 성폭행 사건'의 피해자로 엉뚱한 여교사를 지목해 신상을 턴 '일베(일간베스트 저장소)' 회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여교사의 신상을 인터넷 커뮤니티에 게시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이모(32) 씨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씨 등은 지난달 말부터 인터넷 극우성향 사이트 일베에 '임용된 지 두 달 만에 집단 성폭행 당함', '신안군 기간제 여교사가 다니는 학교' 등의 허위사실을 실어 실제 피해자와는 무관한 여교사 A 씨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성폭행 사건이 발생했던 신안군 B 초등학교의 '기간제교사 채용공고'와 '교직원소개'란을 보고 A 씨를 특정, 인터넷상으로 신상을 턴 뒤 허위 글을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또 게시글 작성 후 일베 사이트에서 닉네임을 변경하고 회원을 탈퇴해 재가입한 것으로 밝혀졌다.

    엉뚱한 피해자에 대한 글이 무분별하게 확산되자 A 씨는 심각한 대인기피증에 빠져 최근 학교에 사직서를 제출한 상태다.

    경찰은 인터넷상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심각성을 각성시키기 위해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