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직장인, 하루 1시간 10분은 업무 외 딴짓"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직장인, 하루 1시간 10분은 업무 외 딴짓"

    뉴스듣기

    '딴짓 1위, 인터넷 검색'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업무시간에 딴짓을 한 경험이 있으며, 하루 평균 1시간 10분은 딴짓을 하는 데 시간을 소비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이 직장인 1,206명을 대상으로 '업무시간 중 딴짓'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딴짓을 한 경험이 있는 응답자는 85.2%였다. 직급별로 살펴보면, '대리급"(89.5%), '과장급'(86.3%), '사원급'(84.6%), '부장급'(75.8%), '임원급'(68%) 순이었다.

    하루 중 딴짓을 하는 시간은 평균 1시간 10분으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는 '30분~1시간 미만'(37.7%)이 가장 많았고, '30분 미만'(23.6%), '1시간~1시간 30분 미만'(17.7%), '1시간 30분~2시간 미만'(6.8%), '2시간~2시간 30분 미만'(5.8%) 등의 순이었다.

    주로 딴짓을 하는 시간대로는 '무관하다'는 응답이 50.3%로 가장 많았으며, 뒤이어 '오후 근무시간'(18.5%), '점심시간 직후'(17.7%), '퇴근 직전'(12%), '출근 직후'(8.6%), '오전 근무시간'(8%), '점심시간 직전'(6.6%) 순으로 답했다.

    요일의 경우 '무관하다'가 대부분인 91.7%를 차지한 가운데, '금요일'(5%), '월요일'(3.4%), '목요일'(1.9%), '수요일'(1.5%), '화요일'(1.4%) 등의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업무시간 중에 주로 하는 딴짓 1위는 '인터넷 검색'(61.6%, 복수응답)이었다. 다음으로 '메신저'(47.8%), '인터넷 쇼핑'(34.1%), '커피 등 티타임'(18.7%), '흡연'(16.7%), '동료와 잡담, 수다'(16.1%), 'SNS 활동'(11.8%), '전화통화'(7.9%), '수면'(7.9%), '은행, 병원 등 외출'(7.5%), '게임'(4.7%) 등이 있었다.

    업무시간 중 딴짓을 하는 이유로는 '머리를 식히기 위해서'(54.6%,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고, '집중력이 떨어져서'(52%)가 뒤를 이었다. 이밖에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서'(26.1%), '업무량이 적어서(18.1%), '업무 효율을 높이기 위해서'(11.4%) 등의 이유를 들었다.

    딴짓이 업무 집중도와 능률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높아진다'는 답변이 50%로 '낮아진다'(4.6%)보다 10배 이상 많았다.

    한편, 회사에서 딴짓을 하지 못하도록 조치를 취하고 있다는 응답은 19.1%였다.

    구체적인 방법으로는 '상사가 수시로 지켜본다'(61.7%,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특정 사이트 접속을 차단한다'(27.4%), 'CCTV를 설치한다'(25.2%), '개인 메신저를 차단한다'(15.2%) 등이 있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