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용역업체 장악한 '메피아'와 10대 정비공의 죽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스페셜 노컷특종

    [단독]용역업체 장악한 '메피아'와 10대 정비공의 죽음

    뉴스듣기

    정비 인력 턱없이 부족…입사 7개월차 홀로 선로에 내몰려

    31일 오후 서울 광진구 구의역에 스크린도어 정비 작업 중 사고로 숨진 김모(19) 씨를 추모하는 국화꽃과 메시지가 붙어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서울 구의역에서 스크린도어(안전문)를 수리하던 정비공 19살 김모 군이 숨진 사고의 배경에는 사실상 용역업체를 장악한 서울메트로 출신 '메피아(메트로+마피아)'가 있던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 정비에 나설 수 있는 인력이 턱없이 부족하다 보니 김 군은 열악한 근무환경 속에서 홀로 선로에 뛰어들 수밖에 없던 것으로 나타났다.

    ◇ 입사 7개월 김 군, 홀로 뛰어들 수밖에 없던 이유는?

    서울메트로와 은성PSD는 2012~2014년까지 3년간 210억원의 용역 계약을 맺었다
    CBS노컷뉴스가 단독입수한 서울메트로 내부자료에 따르면, 스크린도어 유지·관리업체인 은성PSD의 임직원 143명 가운데 정비 관련 자격증을 보유한 직원은 전체의 41%인 59명에 불과했다.

    관련 자격증이 전혀 없는 나머지 84명은 상당수가 서울메트로 퇴직 후 은성 PSD로 자리를 옮긴 임직원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지하철 운행시간에 스크린도어를 점검하거나 수리할 때는 반드시 2인 1조로 움직여야 한다는 규정은 이같은 구조 속에서 지켜질 수 없었던 것.

    결국 입사한 지 7개월밖에 되지 않은 김 군은 지난 28일 오후 5시쯤 혼자 지하철 구의역 승강장 스크린도어와 전동차 사이로 내몰리게 됐다.

    김 군의 어머니는 "회사에서는 지킬 수 없는 규정을 만들어놓고 우리 아들의 과실로 만들고 있다"며 "아들은 잘못이 없는데 너무 억울하다"고 오열했다.

    이어 "아이는 끼니를 굶어가며 안전장치 하나 없는 현장에서 일해왔다"며 "이 사회는 책임감 있고 성실하게 지내면 개죽음당하는 곳"이라고 성토했다.

    ◇ 김 군 월급 144만원…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누가?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광진구 구의역에 스크린도어 정비 작업 중 사고로 숨진 김모(19) 씨를 추모하는 국화꽃이 놓여 있다. 김 씨는 앞서 같은달 28일 구의역의 고장난 스크린도어를 고치다 승강장에 진입하던 열차와 스크린도어 사이에 끼여 숨졌다. 박종민기자
    업체가 매달 지급받는 용역비 5억 8천만원 가운데 나머지 4억원의 대부분은 서울메트로 출신 임·직원의 임금으로 쓰인 것으로 CBS노컷뉴스 취재결과 드러났다.

    황준식 은성PSD 노조위원장은 "메트로에서 나온 직원들은 여기 와서 몇 년씩 정년이 연장됐다"며 "인건비의 대부분은 그중 내년에 퇴직 예정인 1955년생에게 들어갔다"고 밝혔다.

    은성PSD 노조는 서울메트로 출신들은 평균 350~400만원의 월급을 받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후생복지비까지 감안하면 이들은 김군 등 비(非)서울메트로 출신보다 최소 2~3배 많은 월급을 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반면 비정규직 근무한 김 군의 월급은 고작 144만원 정도였다. 나머지 정규직 정비공들의 월급 역시 200만원 선에 불과했다.

    은성PSD 본연의 업무인 스크린도어 정비·관리 업무는 비서울메트로출신 정비공들이 담당하고 있음에도 임금은 서울메트로 출신들이 훨씬 많이 챙겨가는 셈이다.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이정훈 의원은 "같은 현장에서 일해도 원청 직원이 100만원 받으면 자회사는 70만원, 하청은 50만원도 못 받는 게 현실"이라며 "정비 인력은 실질적으로 국민 안전과 연관된 부분인데 서울메트로에서 면밀한 분석 없이 분사 외주를 설계했기 때문에 문제가 생긴 것"이라고 지적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