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 더민주 전략공천위 "정청래 등 대안없다" 비대위에 위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스페셜 노컷특종

    [단독] 더민주 전략공천위 "정청래 등 대안없다" 비대위에 위임

    • 2016-03-14 13:16
    뉴스듣기

    인재영입 등 방법 없어 전략공천 불발…김종인 공천 시험대에 올라

    더불어민주당 김성곤 전략공천위원장 (사진=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전략공천위원회가 당내 논란이 된 현역 컷오프(공천배제) 지역에 대한 전략공천 권한을 비대위에 넘겼다. 갑작스런 컷오프에 대안을 찾기가 어려워 김종인 비대위 대표 등 지도부에서 책임지고 공천을 하는 게 낫다는 이유에서다.

    김성곤 위원장은 14일 CBS노컷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컷오프 지역은 여론조사해서 결정할 일도 아니고 정무적 판단이 필요하다"면서 "컷오프 지역 전략공천은 비대위와 공관위에 위임했다"고 밝혔다.

    전략위원회가 중요한 업무를 지도부에 위임한 것은 마땅한 대안을 찾을 수 없다는 이유가 크게 작용했다.

    한 전략위 관계자는 "정청래 의원부터 전병헌, 이미경 의원 등은 다들 경쟁력이 높게 나오는 사람들"이라면서 "이들 지역에 대해 논의했지만 마땅한 방법을 찾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미 영입 인사들은 대부분 지역구를 찾아 나선 상황이라 전략 공천에 쓸 '실탄'도 없는 상황이다. 결국 비대위에서 새로운 인재를 영입해 빈 곳을 채워야 한다.

    당내에서는 비대위에서 "경쟁력 있는 후보를 대안없이 과도하게 탈락시켰다"는 불만이 나오고 있다.

    당 관계자는 친노 좌장인 이해찬 의원(세종)이 컷오프된 데 대해선 "대안이 없다. 큰일 났다"고 전했다.

    중도 성향의 수도권 초선 의원은 "이번 공천 과정을 보면 정무적 판단이 너무 강하게 작용하는 것 같다"며 "이해찬 의원의 경우도 자발적으로 하는게 좋은 거지 정치적으로 타깃을 삼고 하는게 선거에 도움이 될지 모르겠다"고 했다.

    친노패권주의 청산을 이유로 특정 계파의 인사를 탈락시키면 일부 유권자들이 이탈할 수 있다는 것이다.

    다른 수도권 재선 의원은 "우리가 문재인 전 대표에 대해 질서있는 퇴장이 필요하다고 한 것도 친노 성향 지지층이 등을 돌리거나 투표를 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친노 성향의 한 의원은 "보수 언론이 제기한 '친노 프레임'에 너무 쏠려 설마했던 결과가 나왔다"며 "이대로 선거운동을 계속해야할지 모르겠다"고 했다.

    이 의원은 특정인을 지목하며 "사적인 감정을 가지고 칼자루를 휘두르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따라 비대위에서 어떤 인물을 찾아 전략 공천을 하느냐가 공천 갈등 여부를 결정할 핵심 변수다.

    이렇다할 대체 인물없이 현역 의원들을 솎아낸 것으로 드러나면 이에 대한 반발은 더욱 커질수 밖에 없다. 한 중진 의원은 "시간이 없다"며 "일주일 안에 경쟁력 있는 새로운 인물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의 공천 성패는 어떻게 현역 컷오프를 큰 분란없이 갈무리 하는냐에 달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