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장하성 "文이 '김종인 자리' 제안했지만 거절"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회(정당)

    장하성 "文이 '김종인 자리' 제안했지만 거절"

    뉴스듣기

    "安도 비슷한 제안했지만 사양…당내 사람 없어 밖에서 구하는 구조 이해 안 됐다"

    장하성 고려대 교수 (사진=자료사진)
    안철수 의원의 경제 멘토로 알려진 장하성 고려대 교수가 1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로부터 선거대책위원장 등 사실상 대표직 제안을 받았지만 거절했다고 밝혔다.

    장하성 교수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안 의원과의 '경제토크 토론회' 후 기자들과 만나 "문 전 대표를 만나 지금의 더민주 김종인 선거대책위원장 겸 비상대책위원장이 맡은 자리에 대한 제안을 받은 바 있다"고 전했다.

    장 교수는"제 자신이 정치를 하지 않겠다는 것도 있지만, 정당이 어느 한 사람이 자리를 맡는다고 해서 바뀌는 것이 불가능이라고 본다"며 "대선과 지방선거에 지고, 120~130여명 의원 중에 단 한 명도 대표를 시키거나 위원장을 맡아 (당을) 구할 사람이 없다면서 밖에서 사람을 구한다는 구조가 이해가 안됐다"고 위원장직을 고사한 이유를 설명했다.

    더민주가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후보를 도왔던 김종인 전 청와대 경제수석을 영입한 것에 대한 비판적인 시각도 드러냈다.

    장 교수는 "더더구나 오늘날 박근혜정부가 들어서는 데 가장 큰 공을 세운 분을 영입해서 변화를 일으킬 것이라면 진작 좀 일으켰어야 되지 않냐"고 꼬집었다.

    그는 "어찌하여 한국의 야당이 바깥에서 사람을, 자신과 궤를 같이 해오지 않은 사람을 끌어들여야 변화가 일어난다고 생각하는 건지, 정치하지 않는 사람 입장에서는 이해가 가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더 클릭!

    장 교수는 "안 의원도 비슷한 제안을 했다. 한때 저의 전력을 다해 도왔던 분이지만, 정치하지 않겠다는 원칙 때문에 사양의 말씀을 드렸다"고 전하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상이 바뀌기를 원하는 저의 뜻과 함께 가는 분들이라면 기꺼이 돕겠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를 하지 않겠다'는 기존 자신의 입장에 대해 "선출직에 나서거나 공직을 맡거나 정당 소속이 되거나 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면서도 "대한민국이 지속적으로 악화되는 상황에서 정치의 변화를 바라기 때문에 그런 구조를 바꾸는 사람들에게 기꺼이 제가 할 수 있는 힘을 보태겠다"고 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