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재인 "호남 유권자께 사과, 노여움 풀어달라"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회(정당)

    문재인 "호남 유권자께 사과, 노여움 풀어달라"

    뉴스듣기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앙위원회의에서 김종인 선거대책위원장을 위원장으로하는 비상대책위원회가 공식 출범하는 가운데 사퇴는 문재인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윤창원 기자)
    27일 더불어민주당 대표직에서 물러난 문재인 전 대표가 호남 유권자들에게 "노여움을 풀어달라"며 사과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표를 하는 동안 가장 가슴 아팠던 일은 호남 의원들의 탈당과 분열이었고 우리 당의 심장인 호남 유권자들의 실망과 좌절이었다"라며 "쓰라린 마음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또 "다 제 책임이고 제가 부족해서 그렇게 된 것이니 제 사퇴를 계기로 노여움을 풀어달라는 간곡한 부탁을 드린다"고 당부했다.

    특히 "무작정 지지해 달라고 말씀드리지 않겠다. 당이 달라졌다고, 노력한다고 인정되면 다시 지지를 보내달라"며 당의 변화에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그는 "새로운 인물들이 놀라운 변화를 주도하고 있다. 10만이 넘는 온라인 신규당원들이 활력소가 될 것"이라며 "오랫동안 당을 지켜온 분들이 뿌리처럼 든든하게 받쳐주실 것이고 그것이 우리당의 저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종인 위원장을 중심으로 새로 꾸려진 비대위, 선대위가 총선 승리의 강력한 견인차가 될 수 있도록 국민과 당원이 많이 성원해주기 바란다"면서 자신도 백의종군할 뜻임을 밝혔다.

    더 클릭!



    문 전 대표는 "특별하게 당부 드린다"는 말과 함께 "제가 겪었던 참담한 일들이 또다시 되풀이 되어서는 안 되며 만약 그런 일이 지도부를 향해 또다시 벌어진다면 제가 가장 먼저 나서서 새 지도부에 전폭적인 신뢰와 힘을 실어 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낙엽이 떨어져야 새 잎이 돋고 꽃이 피는 법"이라며 "제 퇴진이 우리당의 변화와 발전과 진보의 계기가 된다면 더 바랄 게 없다"며 "당을 잘 부탁한다"는 말로 사퇴의 변을 맺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