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무성 "선진화법 반대의원들, 권력자 찬성에 돌아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김무성 "선진화법 반대의원들, 권력자 찬성에 돌아서"

    뉴스듣기

    "최경환, 정권의 막강한 실력자…의견 조율할 것"

    26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중장기 경제어젠다 추진 전략회의'에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좌측 유일호 경제부총리) (사진=윤창원 기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26일 국회선진화법(국회법 개정안)의 입법 과정에 대해 "권력자가 찬성하니까 반대하던 의원들이 전부 다 찬성으로 돌아버렸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중장기 경제 아젠다 전략회의'에서 "망국법인 국회선진화법은 (개정) 당시 당내 많은 의원들이 반대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여기서 권력자란 당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이던 박근혜 대통령을 지칭한 것으로 해석된다.

    박 대통령은 지난 2012년 기자간담회에서 "국회선진화법이 꼭 좀 처리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김 대표는 "철없는 소장파 의원 몇명이 제가 원내대표 할 때 와서 얘기하길래 야단쳐서 돌려보냈다"면서 "그런데 제 후임자(황우여 당시 원내대표)한테 다시 가져갔고, 국회에서 싸우는 모습을 추방해야 한다는 뜻에서 수용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잘못을 종료시키기 위해 공천권에 발목 잡혀있는 국회의원들에게 정치적 철학과 소신을 굽히지 말라는 뜻에서 100% 상향식 공천을 제가 온갖 모욕과 수모를 견디면서도 완성시킨 것"이라고 강조했다.

    과거에는 의원들이 공천권 때문에 당 지도부의 뜻을 거스를 수 없었지만, 상향식 공천으로 소신에 따라 제 목소리를 낼 수 있게 될 것이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김 대표는 이어, 여의도로 복귀한 친박 실세 최경환 의원이 앞으로 당내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최 의원은 정권의 막강한 실력자라고 생각한다"며 "많은 대화로 서로 의견을 조율하겠다. 최 의원과 대화가 잘 통하는 사이"라고 말했다.

    다만 안대희 전 대법관 대신 최 의원을 최고위원으로 지명했어야 한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서는 "선거에 도움이 되는 사람을 지명하겠다고 오래 전부터 호언해왔고, 저는 안 전 대법관이 최고라고 생각했다"며 "최고위원들 모두의 동의를 얻어 지명했다"고 일축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